본문내용 바로가기

감성, 품격 담은 ‘THE K9’ 글로벌 첫 선

- 4분기 미국 출시 예정 ‘THE K9’, 뉴욕 모터쇼서 북미고객에 처음 선봬
- ‘기술을 넘어 감성으로’…품격, 감성, 기술이 결합된 기아자동차 플래그십 세단
- 기아자동차, ‘더 뉴 K5’, ‘더 뉴 카니발’ 등 신차, 양산차, 쇼카 총 25대 전시

2018/03/29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 플래그십 세단 ‘THE K9’이 북미시장에 첫 선을 보였다.

 

기아자동차㈜는 2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제이콥 재비츠 센터(Jacob Javits Convention Center)에서 개막한 ‘2018 뉴욕 국제 오토쇼(New York International Auto Show, 이하 뉴욕모터쇼)’에서 ‘THE K9(현지명 K900)’을 일반 고객들에게 처음 선보였다.

 

혁신 기술과 품격의 가치를 더한 ‘THE K9’은 ▲기품 있고 고급스러운 디자인 ▲고급감을 강조한 감성적 실내공간 ▲강력하고 안정적인 주행성능 ▲고급차 최고 수준의 첨단 편의사양 등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오스 헤드릭(Orth Hedrick) 기아 미국법인 상품총괄 부사장은 “THE K9은 기아자동차 디자이너와 엔지니어들의 모든 역량을 결집해 완성한 차량으로, 럭셔리 대형세단 시장의 높은 기준을 완벽히 충족하는 것은 물론 기아 브랜드의 가치와 우수성을 보여줄 한층 높은 수준의 플래그십 세단이다”라고 말했다.

 

■ ‘THE K9’, 최고급 대형세단을 새롭게 정의할 기아자동차 기술력의 정수

 

THE K9은 ‘그래비티 오브 프레스티지(Gravity of Prestige: 응축된 고급감과 품격의 무게)’를 디자인 콘셉트로 하여 개발됐다.

 

THE K9의 외관 디자인을 살펴보면, 전면부는 후드 상단  아일랜드 파팅 기법을 통한 차별적인 이미지를 강조했고, 기아자동차 고유의 역동적인 에너지를 고급스럽게 재해석한 ‘쿼드릭 패턴 그릴(Quadric Pattern Grill)과 진보적이면서도 고급스러운 느낌의 ‘듀플렉스(Duplex) LED 헤드램프’를 통해 독창적이고 존재감 있는 이미지를 극대화했다.

 

측면부는 균형 잡힌 비례감을 통해 안정감과 중후함을 추구하면서도 긴장감 있는 면 처리와 변화감이 느껴지는 이중 캐릭터 라인을 통해 역동적인 이미지를 표현했다.

 

후면부는 전면부 헤드램프와 통일된 ‘듀플렉스 LED램프’ 디자인을 적용한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를 통해 일체감을 구현하면서도 램프 주변에 메탈릭 베젤을 적용해 고급스러움을 강조했다.

 

THE K9의 실내는 ‘컨피던트 리치니스(Confident Richness: 삶의 영감을 풍성하게 하는 공간)’를 컨셉트로, 공간 전체를 감싸는 우아한 인테리어와 최고급 내장 소재 등을 통해 고급스러운 공간을 구현했다.

 

특히 세계적 색상 권위기관인 「팬톤 색채 연구소」, 스위스 명품 시계 브랜드 「모리스 라크로와」와의 협업을 통해 디테일한 부분까지 감성적이고 품격 있는 공간으로 완성했다.

 

플로어 콘솔, 전/후석 플로어 공간, 도어트림 맵포켓 등 최대 16개 부위에 배치된 무드 조명 ‘엠비언트 라이트(Ambient Light)’는 THE K9의 실내공간을 휴식과 재충전의 공간으로 재창조함으로써 최상의 감동을 고객에게 제공한다.
 
「팬톤 색채 연구소」와 기아자동차가 공동 개발한 7가지 테마색상은 블루 플라이트(Blue Flight), 피스풀 포레스트(Peaceful Forest), 드림 퍼플(Dream Purple), 오로라 바이올렛(Aurora Violet), 오렌지 딜라이트(Orange Delight), 골든 인사이트(Golden Insight), 리프레싱 오션(Refreshing Ocean)이다. 이 7가지 컬러 외에도 64가지 컬러를 선호에 따라 직접 설정할 수 있어 더욱 차별화된 감성을 경험할 수 있다.
 
THE K9에 적용된 클래식한 명품 아날로그 방식의 「모리스 라크로와」시계는 하이테크적이면서도 간결한 레이아웃, 프리미엄 시계에 적용되는 기요세 패턴 장식, 로마 숫자 인덱스 적용 등으로 THE K9의 인테리어 완성도를 높였고, 중후하면서도 세련된 이미지를 전달한다.
 
그 외에도 THE K9은 ▲최고급 리얼우드가 적용된 크러시패드 및 도어트림 ▲유럽산 명품 천연가죽 소재가 리얼 스티치로 박음질된 시트 ▲크롬도금이 적용된 스위치 ▲렉시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등을 적용해 럭셔리 대형 세단으로서의 품격 있는 이미지를 강화했다.

 

THE K9은 ‘컨피던트 컴포트(Confident Comfort)’를 주행 개발 목표로 고급차의 기본 속성인 주행안전성과 승차감, 정숙성에 기아자동차만의 역동적이고 단단한 주행감성을 결합시켜 신뢰감 있는 주행성능을 구현했다.

 

기아자동차가 미국 시장에 선보일 3.3 터보 가솔린 모델은 최고출력 370 PS, 최대토크 52.0kgf·m의 엔진을 장착해 럭셔리 대형세단의 품격에 부합하는 여유로운 가속감과 최상의 구동력을 경험할 수 있도록 돕는다.

 

THE K9은 첨단 주행기술과 지능형 감성 편의사양을 대거 적용해 운전자의 편의성과 안전성을 극대화했다.

 

먼저 THE K9은 ▲전방충돌방지보조(FCA, Forward Collision Avoidance Assist) ▲안전하차보조(SEA, Safe Exit Assist) ▲운전자주의경고(DAW, Driver Attention Warning) ▲차로중앙주행보조(LFA, Lane Following Assist) ▲후측방모니터(BVM, Blind-spot View Monitor) 등 첨단 주행 신기술을 대거 적용했다.

 

뿐만 아니라 ▲센터페시아 부위에 위치한 버튼에 손을 가까이하면 버튼 조명이 밝아지는 ‘인터랙티브 무드 조명’ ▲내외기 및 공조 설정 온도를 기반으로 운전석 시트와 스티어링 휠 온도가 통합적으로 자동 조절되는 ‘운전석 자동 쾌적 제어 시스템’ ▲스마트한 사용자 경험(UX, User Experience)이 강화된 ‘풀터치 12.3인치 고급형 내비게이션’ ▲후석 암레스트에 위치한 무선 충전 패드에서 케이블 없이 휴대폰을 충전할 수 있는 ‘후석 무선 충전 시스템’ 등의 지능형 편의사양을 적용해 운전자의 편의성을 강화했다.

 

기아자동차는 THE K9을 올해 4분기 중 미국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 ‘더 뉴 K5’, ‘더 뉴 카니발’ 등 글로벌 시장 본격 시동

 

기아자동차는 ‘더 뉴 K5(현지명 옵티마)’와 ‘더 뉴 카니발(현지명 세도나)’을 글로벌 시장에 선보였다.

 

올해 하반기 중 미국 출시 예정인 더 뉴 K5는 ▲품격과 역동성을 동시에 강조한 디자인 ▲첨단 안전·편의사양 탑재 등을 통해 향상된 안정성은 물론 혁신적인 스타일과 주행성능을 겸비했다.

 

더 뉴 K5의 디자인은 ▲스포티한 디자인의 안개등 ▲조형미와 컬러감이 돋보이는 신규 알로이 휠 ▲새로운 패턴의 LED 리어콤비램프 등 한층 진보된 디자인 요소로 고급감과 스포티함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뿐만 아니라 더 뉴 K5는 ▲전방충돌방지보조(FCA, Forward Collision-Avoidance Assist) ▲전방충돌경고(FCW, The Forward Collision Warning System) ▲운전자주의경보(DAW, Driver Attention Warning) ▲차로이탈방지보조(LKA, Lane Keep Assist) ▲차로이탈경고(LDW, Lane Departure Warning) 등 다양한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을 탑재해 사고예방은 물론 운전자의 피로도까지 줄여준다.

 

올해 상반기 중 미국 출시 예정인 더 뉴 카니발은 ▲내외장 디자인 개선 ▲주행성능 강화 ▲다양한 편의사양 적용 등을 통해 한 차원 업그레이드 된 상품성을 자랑한다.

 

더 뉴 카니발의 디자인은 ▲신규 크롬 라디에이터 그릴 ▲아이스 큐브 타입 4구 LED 안개등 등으로 보다 하이테크하고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완성했다.

 

8단 자동변속기를 적용해 부드러운 변속 응답성과 뛰어난 연료 효율로 주행 성능과 연비를 동시에 개선한 것도 더 뉴 카니발의 특징이다.

 

또한 더 뉴 카니발은 ▲버튼 시동 스마트키 ▲후방카메라 기본 적용 ▲휴대폰 무선 충전시스템 등을 통해 운전자 편의성을 높인 것은 물론 ▲버튼식 파워 슬라이딩 도어 ▲3열 충전용 USB 단자 등의 편의사양도 탑재해 후석 탑승자를 위한 배려까지 놓치지 않았다.

 

■ 기아자동차, 2018 뉴욕모터쇼서 차량 25대 전시…에코존(Eco Zone)서 친환경차 선봬

 

한편, 기아자동차는 이번 뉴욕 모터쇼에서 1,568m2 (약 475평) 규모의 전시공간에 ▲세단 존 ▲SUV/CUV존 ▲스팅어 존 ▲에코 존을 마련하고 북미 고객들에게 기아자동차의 우수성을 알린다.

특히 에코 존에 니로·K5 하이브리드, 니로·K5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쏘울 EV 등 친환경차 5대를 전시해 친환경기술 선도 기업으로서의 이미지를 강조하고, 기아자동차 브랜드의 가치와 미래 비전 알리기에 주력할 계획이다.

 

기아자동차는 이외에도 ▲THE K9, 더 뉴 K5, 더 뉴 카니발 등 신차 4대 ▲프라이드, 포르테, K7, 스팅어, 스포티지, 쏘렌토 등 양산차 14대 ▲스팅어 SEMA 쇼카 2대 등 총 25대의 차량을 선보인다. (※ 퍼블릭데이 전시 기준) 


※ 본 자료에 나온 차량의 특징 및 제원은 미국시장 모델을 기준으로 하며, 이는 지역이나 국가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