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HMC투자증권, ‘현대차투자증권’으로 사명 바꾸고 본격 성장 시동 걸다!

- 사명 바꾸고 새로운 CI 선보여…‘고객 자산가치, 신뢰 상승, 미래 성장’을 시각화
- ‘현대자동차’ 브랜드 후광효과에 따른 인지도 상승으로 재도약 발판 마련

2017/06/28   현대차증권

HMC투자증권이 오는 7월 1일부터 ‘현대차투자증권’으로 사명을 바꾼다.


HMC투자증권이 현대자동차그룹 계열 증권사로서 그 동안 쓰지 못했던 ‘현대자동차’ 브랜드를 전면에 내세우며 본격적인 성장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게 된 것이다.


현대차투자증권으로 사명과 CI를 바꾸고 새 출발
HMC투자증권은 16일, 현대차투자증권의 새로운 CI를 공개하며 7월 1일부로 HMC투자증권에서 현대차투자증권으로 사명을 변경하며 새 출발 하는 것을 공식 선언했다.


HMC투자증권에 따르면, 이번에 공개된 현대차투자증권의 새로운 CI는 상승화살표와 플러스(+)기호를 상징요소(Motif)로 시각화하여 현대자동차그룹 계열 증권사로서 고객 자산가치의 증대 및 신뢰 상승을 표현함과 동시에 안정적이면서도 미래를 향해 새롭게 뻗어나가는 의지를 표현했다. 그리고 메인 색상은 블루컬러(HMI&S Blue)를 사용하여 현대자동차그룹과의 일체감 및 신뢰성을 제고했으며, 골드컬러(HMI&S Gold)는 고급감과 안정성을 의미한다.


HMC투자증권은 지난 3월 정기주주총회에서 사명변경을 위해 정관 일부를 개정한 바 있다.


10년만에 ‘현대자동차’ 브랜드 사용으로 날개 달다
이번 사명 변경으로 HMC투자증권은 10년의 기다림과 노력 끝에 ‘현대’라는 이름을 가져오게 됐다. HMC투자증권은 지난 2008년 현대자동차그룹이 신흥증권을 인수한 뒤 ‘현대차IB증권’으로 사명을 바꿔 현대의 이름을 이으려 했으나, 소모적인 분쟁을 피하기 위해 HMC투자증권으로 사명을 변경한 바 있다. 하지만 지난해 현대증권이 KB금융에 매각되며 기회가 찾아왔고 HMC투자증권은 상표출원 및 등록을 거쳐 오는 7월 1일부터 ‘현대차’라는 이름을 달고 활동할 수 있게 됐다. 증권가에 다시 ‘현대’라는 이름을 살린 것이다.


이는 2017년 이용배 사장이 취임한 이후 조직의 지속성장을 위한 변화를 모색하고 있는 시점에 이루어졌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는 것으로 업계에서는 바라보고 있다.


HMC투자증권 관계자는 “현대자동차 브랜드 후광효과에 따른 인지도 상승으로 재도약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사명변경을 통해 고객 자산의 안정성과 수익성 제고를 최우선으로 하는 고객이 신뢰할 수 있는 증권사로 더 다가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