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오트론 - 美 윈드리버' 업무협약(MOU) 체결

- ‘22년 목표로 미래 스마트카에 적용할 차세대 소프트웨어 플랫폼 공동 개발
- 고성능 반도체, 차량 네트워크 등 기반 기술 적용 가능한 플랫폼 조기 확보
- 자율주행 및 커넥티비티 관련 기술 신뢰성, 안정성 확보 및 조기 양산화 기대

2018/08/23   현대오트론

현대오트론이 사물인터넷(IoT) 및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분야의 글로벌 선도업체인 美 ‘윈드리버(Wind River)’와 함께 미래 스마트카에 적용할 차세대 차량용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공동 개발한다.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 비행기, 자동차, 산업용 제어 시스템 등 특수 목적형 컴퓨팅 시스템이 요구되는 장비를 제어하기 위한 칩 및 펌웨어 프로그래밍을 위한 소프트웨어
 
미래 스마트카의 핵심 분야인 자율주행 및 커넥티비티 관련 차세대 전자제어 시스템의 기술 신뢰성 및 안정성을 확보하고, 양산화를 효율적으로 지원하기 위해서다.


현대오트론은 23일 서울 메이필드 호텔에서 윈드리버와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제어 플랫폼의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자율주행 및 커넥티비티 구현을 위해 필수적인 고성능 반도체, 차량 내외부 네트워크, 무선 업데이트(OTA) 등 다양한 기반 기술이 안정적으로 구현될 수 있는 표준화된 제어 플랫폼 기술 개발을 추진한다.
 
*무선 업데이트(OTA) : 새로운 소프트웨어, 구성 설정, 암호화 키 업데이트를 차량 제어기, 차량 멀티미디어 시스템, 차량 통신 장비에 다양한 방식으로 배포하는 것.

 

구체적으로 ▲공동 개발 환경 구축 ▲지식재산권 및 공동개발 산출물 상호 공유 ▲기능 안전 인증 등을 통해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제어기에 탑재될 글로벌 최고 수준의 차세대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세계 최초로 개발한다는 전략이다.
 
최근 자동차는 수많은 전장부품이 탑재된 달리는 스마트 디바이스로 진화하고 있다.
 
운전자의 개입 없이 차량 주행이 가능한 자율주행차, 자동차 내 외부 연결성 강화를 바탕으로 한 커넥티드카 등 미래차 시장을 둘러싼 파괴적 혁신 경쟁이 가속화되고 있는 가운데, 현대자동차그룹 역시 글로벌 유망 업체들과의 전략적 협력 관계 구축, 그룹사간 유기적 협업 등을 기반으로 미래 모빌리티 관련 핵심 기술 역량 확보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현대오트론은 현대자동차그룹의 차량 전자제어, 소프트웨어, 반도체 전문사로 스마트카를 구동하는 소프트웨어를 효율적으로 개발하기 위해 공통적이고 필수적인 부분을 플랫폼화하는 연구개발을 수행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12년부터 현대 기아자동차 연구개발본부, 현대모비스, 해외 협력사와 함께 국제 표준플랫폼인 오토사(AUTOSAR)를 토대로 현대 기아자동차에 특화된 ‘현대자동차 표준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개발했으며, 현재 해당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현대 기아자동차의 50여 종 제어기에 적용하고 있다. 


* AUTOSAR : 개방형 자동차 표준 소프트웨어 구조(AUTomotive Open System ARchitecture)’의 줄임말로, 흔히 ‘오토사’로 약칭함. 차량 전장부품용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사용 급증에 대응하기 위한 글로벌 완성차, 부품사가 주관이 되어 개발한 표준화된 플랫폼
 
현대오트론은 윈드리버와의 공고한 기술 협력 관계를 구축, 오는 2022년까지 자율주행 및 커넥티비티 차량에 탑재할 차세대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개발할 계획이다. 
 
미래 스마트카에 적용되는 차세대 소프트웨어 플랫폼은 운전자와 탑승자의 안전과 외부 해킹 등의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신뢰성 있는 개발이 필수적이며, 영상처리 등 대용량 데이터를 처리하기 위해 고용량 고성능 반도체를 구동하는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결합하는 임베디드 기술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러한 문제 해결을 위해 현대오트론은 미국 윈드리버사와 협력을 선택했다.
 
윈드리버는 NASA, 에어버스, 보잉 등 항공우주·방위산업은 물론 의료기기, 자동차 시장에도 사용되는 실시간 운영체제(RTOS) 분야 글로벌 점유율 1위의 세계적 기업이다.
 
윈드리버는 주요 글로벌 자동차 제조업체들의 핵심 기술 파트너로 협력하고 있으며, 지난 40여 년간 전 세계의 기술 선도 기업들이 세계에서 가장 안전하고, 보안이 철저하게 구현된 제품을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해왔다. 

 

  *실시간 운영체제(RTOS, Real Time Operating System) : PC의 윈도우 또는 스마트폰의 안드로이드, iOS 와 같이 커넥티드카, 자율주행차의 고성능 전자제어 시스템을 실시간으로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조작하기 위한 소프트웨어 운영체제
 
현대오토론의 현대자동차 표준 소프트웨어 플랫폼, 윈드리버 헬릭스 체시(Wind River Helix Chassis) 등 양사가 보유한 기술적 강점 및 노하우의 결합은 막대한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오트론은 이번 차세대 제어 플랫폼 개발과 연계해 그룹 내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제어부품 개발을 담당하는 현대모비스와 더불어 현대자동차그룹의 미래 모빌리티 관련 혁신 기술 역량 강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현대모비스가 공급하는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제어부품에 현대오트론의 소프트웨어 플랫폼 기술을 결합함으로써 현대자동차그룹이 글로벌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기술력을 확보하는데 기여할 방침이다.
 
현재 차량용 소프트웨어플랫폼 관련 독자 기술력을 갖춘 글로벌 전문업체는 현대오트론을 포함해 2~3개사에 불과하며, 차량용 소프트웨어 기술력은 미래 스마트카 경쟁력을 좌우하는 핵심 기반 기술이라는 점에서 현대오트론의 현대자동차그룹 내 역할은 향후 더욱 중요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오트론은 차량용 소프트웨어 플랫폼 관련 핵심 기술 역량을 확보함으로써 현대자동차그룹의 완성차 경쟁력 확보에 핵심 역할을 담당한다는 복안이다.
 
현대오트론 조성환 대표이사는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차량을 위한 소프트웨어플랫폼 기술은 현대자동차그룹이 지향하는 미래 차량 신사업에 활용될 수 있는 핵심기술“ 이라며, “현대오트론 윈드리버간 협력을 통해 만든 결과물은 현대자동차그룹의 관계사들과 시너지를 통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윈드리버 짐 더글러스(Jim Douglas) 사장은“자율주행 자동차로 인해 차량 시스템의 복잡성과 개발 비용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또한 자동차 산업의 최우선과제인 안전성은 더욱 더 중요한 요인이 되고 있다. 윈드리버는 현대오트론과의 협력을 통해 안전하고 신뢰성 있는 소프트웨어 기반을 제공함으로써,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보다 빠르게 혁신하고 설계의 유연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