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캐피탈, 2천3백억 원 규모 원화 지속가능채권 발행

- 현대캐피탈, 국내 캐피탈사 최초로 ‘원화 지속가능채권’ 발행
- 조달 자금은 취약계층 금융 지원, 현대·기아자동차의 친환경 자동차 할부금융 서비스에 활용
- ESG채권 시장 활성화를 위한 선도적인 '정기 발행사' 입지 굳혀

2020/06/11   현대캐피탈

현대캐피탈(www.hyundaicapital.com)이 국내 캐피탈사 최초로 원화 지속가능채권을 발행했다.


국내 기관투자자들을 대상으로 발행한 이번 원화 지속가능채권은 2.5년~10년 만기로 총 2,300억 규모다. 현대캐피탈은 이번 채권 발행으로 조달한 자금을 현대·기아자동차의 친환경 차량 할부금융 서비스와 함께 코로나19로 자금 유동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금융 지원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현대캐피탈은 이용자 부담을 경감시킬 수 있는 자동차 금융 상품을 운영하고, 친환경차 보급에도 앞장서왔다. 이러한 사회적 기여 활동이 투자자의 관심을 끌면서 당초 계획한 2,000억보다 발행 규모가 늘었다. 또한, 우수한 자체 펀더멘털을 기반으로 원활한 시장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10년 만기의 장기 구간 발행도 성공시켰다.


현대자동차그룹 금융계열사들은 국내 ESG 채권 시장의 정기 공급처로서의 역할을 점차 확대하고 있다. 지난 해 현대캐피탈이 국내 여신전문금융사 최초로 5,000억 원 규모의 원화 그린본드 발행한데 이어 현대카드 역시 2,400억 원 규모의 그린본드를 발행해 총 7,400억 원 규모의 ESG채권을 발행했다.


지속가능채권은 소셜본드와 그린본드가 결합된 형태의 특수목적 채권으로, 사회문제 해결 또는 친환경 프로젝트에만 자금을 사용할 수 있도록 목적을 제한한 채권이다. 넓은 범위에서 본 국내 원화 ESG채권 시장은 은행과 공기업 중심의 소규모로 발행되었으나 최근 금융회사, 에너지회사 등 민간 기업의 참여가 활발해지며 시장이 조금씩 성장해가는 추세다. 발행 규모로 보면 ‘19년 말 기준 약 29.2조 원 수준으로 산업은행이 원화 채권을 첫 발행한 ‘18년 대비 약 49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상황이 이슈화되면서 소셜본드 발행이 크게 늘었다.


현대캐피탈 관계자는 “총 세 차례 발행을 통해 ESG채권 ‘정기 발행사’로서 선도적인 입지를 구축하였으며, 향후 지속적인 발행을 통해 국내 ESG채권 시장 저변 확대를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