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캐피탈-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 ‘초소형 전기차 보급’ 업무협약 체결

- 전기차 보급으로 중소상공인들의 사업 경쟁력과 편의성 향상에 기여
- 현대캐피탈, 초소형 전기차 전용 금융상품과 유지관리서비스, 충전인프라 제공
- 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 중고 전기차 매입 등 초소형 전기차 활성화에 협력

2019/07/17   현대캐피탈

현대캐피탈(대표 정태영)이 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와 ‘초소형 전기차 보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7월 16일, 서울 여의도 현대캐피탈 본사에서는 현대캐피탈 부문대표 김병희 부사장과 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 정인대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협약식이 진행됐다. 현대캐피탈과
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는 중소기업 및 영세 상공인의 사업 경쟁력 제고와 편의성 향상을 위한 초소형 전기차 보급에 뜻을 모았다.


초소형 전기차는 골목상권에 특화된 이동수단으로써 유류비 절감과 기동성 확보 측면에서 중소상공인들의 주요 이동장치로 각광받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현대캐피탈은 초소형 전기차 전용 금융상품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 차량의 유지관리서비스와 충전인프라를 제공하는 등 친환경차 운영에 필요한 종합적인 서비스
도 제공할 계획이다. 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는 초소형 전기차 이용을 위한 대대적인 홍보활동과 더불어 중고 전기차 매입 등에 적극적으로 나서 초소형 전기차 활성화에 나설 예정이다.


현대캐피탈 관계자는 "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발맞춰, 중소상공인들의 경제활동에 발이 되어 줄 초소형 전기차의 보급사업에 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와 함께 뜻을 모았다"며 " 현대캐
피탈은 이번 협약을 비롯해 향후에도 친환경차 관련 전용 금융상품과 인프라를 바탕으로 친환경차 보급에 앞장서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캐피탈은 업계 최초로 전기차와 수소차 전용 금융상품을 개발하는 등 국내 친환경차 보급을 선도하고 있다. 지난 5월에는 제주도 내 우체국 친환경 택배차량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