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차증권, 지난해 사상최대 실적 달성… 고공행진 이어가

- 2019년 연결기준 영업이익 984억원, 당기순이익 718억원 달성
- 2019년 4분기 영업이익 100억원, 전년 동기 대비 150%증가

2020/01/30   현대차증권

현대차증권(최병철 사장)이 지난해 연간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거둬들이며 한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

 

현대차증권은 30일 실적 공시를 통해 연결기준 2019년 영업이익 984억원, 당기순이익 718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직전 사업연도(영업이익 681억원, 당기순이익 506억원) 대비 각각 44.5%, 42.1% 증가한 수치다. 2018년 최대 실적 갱신 이후 또 다시 최고치를 갈아치우며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4분기에도 영업이익은 100억원으로 전년 동기 40억원 대비 약 150.0% 증가했으며, 당기순이익은 76억원으로 전년 동기 33억원 대비 130.0% 증가했다.

 

현대차증권은 지난 해 상반기에 이미 직전 사업연도 연간 실적을 뛰어넘는 성과를 보이며 일찍이 사상 최대실적을 예고했다. 이러한 가운데 하반기에도 꾸준히 안정적인 실적을 이어 가며 사상 최대 실적을 무난히 달성했다.

 

부문별로는 줄곧 실적을 견인해 오던 IB와 PI 사업 부문의 성과가 역시 도드라졌다.

 

먼저 IB부문은 지난해 약 1,000억원의 순영업수익을 기록했다. 이는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던 직전 사업연도 순영업수익(1,015억원)에 버금가는 실적이다. 위축된 국내.외 부동산 PF시장에서 꾸준히 사업성 높은 딜을 발굴하는 한편 해외 신재생에너지, 국내.외 물류센터 등 부동산PF 외 대체투자 분야로 발을 넓힌 전략이 유효 했다는 평가다.

 

PI부문 역시 든든한 수익원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현대차증권 PI부문은 지난해 약 669억원의 순영업수익을 기록했다. 직전 사업연도 442억원 대비 51.4% 증가한 수치다. 특히, 지난 3분기까지 실적 견인에 큰 힘을 보탰던 신한알파리츠 투자 건은 2019년 누적수익률 49.27%(배당수익 포함)를 기록하며 안정적인 수익원으로 확실히 자리 매김했다. 이 밖에도 현대차증권 PI부문은 상반기 ‘동탄센터포인트몰 매각(거래가격 2,325억원), 독일 풍력발전 투자, 룩셈부르크 오피스 투자 등을 통한 안정적인 수익 확보로 최대 실적에 달성에 기여했다. 

 

한편, 현대차증권의 2019년 12월말 기준 우발채무 비율은 69.24%로, 업계 평균인 75.4%(2019년 6월말 기준)를 훨씬 밑돌고 있다. 현대차증권의 리스크 관리 역량을 대변하는 한편, 현대차증권의 최대 실적 달성을 더욱 빛나게 하는 대목이다.

 

현대차증권은 “지난해 최대 실적 달성의 배경은 안정적인 수익원 확보와 리스크관리역량을 바탕으로 불확실한 시장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처한 결과”라며, “올 한해도 경쟁력을 가진 분야에서 꾸준히 성과를 내는 한편, 철저한 리스크 관리를 통해 안정적인 수익 기반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