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차증권, 장기 신용등급 전망 안정적에서 긍정적으로 상향

- IB 경쟁력을 바탕으로 안정적 이익창출 능력과 자본적정성 양호
- RCPS 1,036억원 발행으로 영업기반 확대 및 재무안전성 개선 전망

2019/11/25   현대차증권

현대차증권(이용배 사장)은 한국신용평가가 지난 22일 현대차증권의 장기신용등급을 ‘안정적’에서 ‘긍정적’으로 상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양호한 영업기반, 다각화된 수익구조를 통한 안정적 이익창출 능력과 꾸준한 우발채무의 관리와 자본확충 등 재무건전성이 개선되고 있어서 이다. 장기신용등급은 A+로 유지했다.

 

한국신용평가에 따르면 현대차증권의 이번 등급전망 상향 조정은 ▲IB, 퇴직연금 부문에 강점을 보유하고 있으며, 영업기반이 양호 ▲다각화된 수익구조와 IB부문 경쟁력을 바탕으로 안정적으로 이익을 창출 ▲우발채무의 꾸준한 관리 ▲ 양호한 자본적정성 및 유동성 등이 반영된 것이다.

 

현대차증권은 자산관리, IB 등 변동성 낮은 사업부문 비중이 높고 이익변동성이 높은 원금비보장형 자체헤지 파생결합증권 운용규모는 작아 이익안정성 측면에서 긍정적이다. 실제로 지난 2014년 이후 최근 5개년 평균영업순수익 커버리지는 161.1%로, 우수한 수익성과 낮은 이익변동성을 시현하고 있다.

 

또한 2019년 9월 말 우발부채 잔액은 6,778억원, 자본 대비 비율은 77.0%로 2015년 1조원을 초과한 이후 꾸준히 감소추세라며 2018년 9월 중 후순위채 800억원을 발행하는 등 자본적정성을 선제적으로 관리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현대차증권은 IB영업력 강화와 이익 누적을 바탕으로 양호한 영업기반을 확보하고 있다며, 최근 자본확충(지난 10월 제3자 1,036억원 규모의 RCPS를 발행)을 바탕으로 영업기반을 한층 확대해 사업안전성을 개선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한국신용평가측은 밝혔다.

 

현대차증권 관계자는 “꾸준히 노력해온 수익구조 다변화 및 철저한 리스크 관리의 성과가 신용등급 전망 상향으로 나타난 것으로 판단된다”며 “양질의 투자규모 확대 및 미래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최근 자본확충도 마무리한 만큼 향후 신용등급 상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신용평가는 현대차증권의 향후 전망에 대해 “ 주요 사업부문의 시장지위가 유지, 개선되는 가운데 현 수준의 자본적정성과 영업순수익 커버리지 140%이상을 유지할 경우 신용등급 상향 가능성이 증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