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차증권, 금융상품부문 법인 수탁고 25조 원 돌파

- 출범 첫 해 2008년 말, 수탁고 7,700억 원에서 25조 원으로 3,147% 증가
- 올 들어 수탁고 7조 원 증가...업계 10위권 수준 도약

2019/10/25   현대차증권

현대차증권은 법인고객에 대한 밀착영업을 통해 출범 11년 만에 자사의 금융상품부문 법인 수탁고가 25조 원을 돌파했다고 25일 밝혔다.


현대차증권은 2019년 10월 금융상품부문 법인 수탁고가 25조 원(10월 10일 기준)으로 현대자동차그룹이 舊신흥증권 인수 첫 해인 2008년 말 수탁고 7,700억 원보다 3,147% 증가했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에만 7조 원이 늘어난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며, 단숨에 업계 10위권 수준으로 도약했다. 이는 법인영업 기반 정비를 통한 적극적인 Sales, 올해 50개의 신규 거래기관 개척을 통한 거래 기관 수 증대, 그리고 거래 기관 밀착영업을 통한 거래 활성화 등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현대차증권의 법인영업을 담당하고 있는 법인사업실은 대형사 대비 적은 조직규모에도 불구, 같은 금융전략본부 내 리서치센터 및 상품전략실과 효율적인 협업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이를 통해 시장 트렌드를 반영한 신속하고 다양한 상품 정보 등 고객사 니즈에 부합하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자산운용사와 전략적 파트너쉽을 바탕으로 동반자적 관계를 구축하여 고객 수익률 제고에 힘쓰고 있다.


현대차증권 관계자는 “앞으로도 법인 고객의 특성에 맞는 다양한 상품 라인업을 갖추고, 현대차증권만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