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자동차, SUV 라인업 종합 전시 운영

- 14일(토)부터 28일(토)에 걸쳐 전국 주요 19개 거점 통해 SUV 라인업 종합 전시
- 투싼, 코나, 베뉴, 싼타페, 팰리세이드 등 주요 차종 전시 통해 고객 소통 강화 나서
- 캠핑 용품, 펫 용품 등 라이프 트렌드 반영한 테마 전시 통해 색다른 볼거리 제공

2020/11/13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SUV 라인업 종합 전시를 통해 고객과의 소통 강화에 나선다.

 

현대자동차는 오는 14일(토)부터 28일(일)에 걸쳐 전국의 주요 거점들을 통해 SUV 차종 종합 전시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현대자동차는 신세계 프리미엄 아울렛 시흥 지점 등 전국 19개 거점을 활용하여 ▲디 올 뉴 투싼 ▲더 뉴 코나 ▲더 뉴 싼타페 ▲베뉴 ▲팰리세이드 등 인기 SUV 차종들을 전시할 예정이다. (※ 단, 구체적인 전시 일정 및 전시 차종은 거점 별로 상이)

 

특히, 현대자동차는 각 SUV의 특성에 맞는 테마 전시를 운영해 고객의 눈길을 사로잡는다는 계획이다.

 

최근 가솔린 2.5 터보 모델 사전계약을 진행 중인 ‘더 뉴 싼타페’는 국내 대표 패밀리 SUV답게 ‘차박’을 연상시키는 캠핑 용품과 함께 전시되며, 동급 최고의 공간성을 확보한 ‘디 올 뉴 투싼’은 요가 용품과, 2021년형 모델로 거듭난 ‘베뉴’는 펫 용품과 함께 전시돼 라이프 트렌드를 반영한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한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이벤트 전시 현장을 방문한 고객들을 대상으로 참여형 이벤트를 진행하고 각종 기념품을 증정하는 등, 다양한 추가 혜택 또한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 단, 추가 혜택의 구체적인 내용은 전시장 별로 상이)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SUV 라인업 종합 전시를 통해 고객분들께서 현대자동차 SUV의 우수한 상품성을 직접 경험해보실 수 있길 바란다”며 “향후에도 다양한 고객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는 현대자동차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이번 전시에서 방문 고객 체온 측정, 차량 내부 수시 소독, 전시장 내 손소독제 배치 등을 통해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