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자동차, 상용차 부문 글로벌 컨퍼런스 개최

- 글로벌 상용 네트워크 관계자 대상…온라인 형식의 신개념 컨퍼런스 진행
- 판매/서비스 전략, 마케팅 트렌드/사례 등 양질의 컨텐츠 제공…판매 경쟁력 강화 차원
- 가상 공간 활용 및 지식 공유 플랫폼 구현 통해 체험과 소통의 폭 넓혀

2021/01/20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온라인 형식의 신개념 컨퍼런스인 ‘HTDF(Hyundai Truck and bus Distributor and dealer Festival, 이하 HTDF) 2021’을 20일(수) 개최했다.


‘HTDF 2021’은 현대자동차의 상용차 부문 온라인 컨퍼런스로, 글로벌 상용 네트워크의 모든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글로벌 판매 확대 방안, 미래 비전 및 방향성 등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현대자동차는 ‘HTDF 2021’ 전용 웹페이지를 통해 판매/서비스 추진 전략, 마케팅 트렌드/사례, 상품 정보, 고객서비스 노하우 및 세일즈 툴 등과 관련된 양질의 컨텐츠를 제공함으로써 글로벌 판매 경쟁력을 향상시키는데 초점을 맞췄다.


또한 가상공간(Virtual Space)을 활용하여 각각의 컨텐츠를 생생히 체험해볼 수 있도록 했으며, 영상 자료 등을 통해 전 세계 현대자동차 상용차 파트너들을 ‘버추얼 서울(Virtual Seoul)’로 초대하는 컨셉을 연출해 재미와 흥미를 함께 느낄 수 있게 했다.


이 밖에도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상용차 판매/서비스 인력들이 서로의 경험 및 사례, 유익한 팁 등을 공유할 수 있는 지식 공유(Knowledge Sharing) 플랫폼을 구현함으로써 지역 간 소통의 폭을 넓혔다.


현대자동차는 행사 종료 이후에도 전용 웹페이지를 통해 ‘HTDF 2021’에서 공유된 각종 컨텐츠들을 상시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이번 온라인 컨퍼런스를 통해 서로 격려하고 단합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고자 했다”며 “상용차 파트너들 간의 네트워크를 재정비하여 향후 보다 정교하고 개선된 고객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지난 2020년 ▲세계 최초로 양산에 성공한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유럽 지역에 성공적으로 수출하고 ▲친환경차의 불모지인 사우디아라비아 지역에 수소전기버스를 수출하는 등, 앞선 기술력을 발판 삼아 글로벌 상용차 시장을 선도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