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자동차-방탄소년단, 환경의 날 맞아 물(H2O)로 수소(H2) 메시지 전파한다

- 현대자동차, 환경의 날 맞이해 방탄소년단과 함께하는 디지털 영상 공개 및 SNS 이벤트 실시
- 미래 에너지 '수소'에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수소 근원인 '물'을 활용해 수소의 의미 전달
- '틱톡'을 통해 고객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PositiveEnergy(선한 에너지)' 챌린지 2주간 실시

2020/06/04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는 6월 5일(금) 환경의 날을 맞이해 방탄소년단과 함께하는 '글로벌 수소 캠페인' 디지털 영상을 공개하고 고객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SNS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4일(목) 밝혔다.


이번에 공개하는 영상은 밀레니얼 세대들이 미래 에너지 '수소(H2)'에 더욱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방탄소년단과 함께 특별 제작됐으며, 멤버들이 수소의 근원인 '물(H2O)'
을 활용해 수소의 의미를 전달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영상 속에서 멤버들은 선한 에너지 '수소'의 근원인 작은 물 한 방울이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 수 있다(A small drop of water for a better future)는 메시지를 비롯해 '수소
'와 함께 그려나갈 더 나은 미래에 대한 희망을 전했다.


이와 더불어 물 이외의 오염물질을 전혀 배출하지 않는 수소전기차 '넥쏘(NEXO)'가 영상에 지속적으로 등장하며 그 의미를 더했다.


현대자동차 '글로벌 수소 캠페인' 디지털 영상 보러가기


현대자동차는 디지털 영상 공개와 함께 고객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SNS 이벤트인 '#PositiveEnergy(선한 에너지) 챌린지'를 실시한다.


6월 5일(금)부터 19일(금)까지 2주간 진행되는 '#PositiveEnergy(선한 에너지) 챌린지'는 고객이 특별 영상 속 방탄소년단이 전하는 메시지를 들은 후 그 뒤를 이어 부르는 영상
을 직접 찍어 동영상 소셜미디어 '틱톡(TikTok)'을 통해 공유하는 이벤트다.


'틱톡'은 15초에서 1분 이내 짧은 영상을 제작 및 공유할 수 있는 글로벌 동영상 플랫폼으로 국내 젊은 세대 소비자들로부터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틱톡'과 함께 하는 이벤트를 통해 밀레니얼 세대에게 선한 에너지 '수소'에 대해 더 많이 소통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PositiveEnergy(선한 에너지)' 챌린지와 더불어 '현대 라이프 스타일 인스타그램(Instagram.com/hyundai.lifestyle)'에서 나만의 선한 에너지를 공유하는 댓글
이벤트 'What's Your Source of Positive Energy?(당신의 선한 에너지는 무엇인가요?)'도 진행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는 틱톡 챌린지와 댓글 이벤트 참가자 중 추첨을 통해 굿즈 6종(에코백, 키 커버, 멀티 포켓, 스트랩, 뱃지, 스티커) 세트를 경품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굿즈는 폐기되는 자동차 시트 가죽을 업사이클링*해 만든 '멀티 포켓'과 함께 타이벡*(Tyvek) 소재를 활용한 '에코백', 버려지는 광고용 플렉스 천으로 만든 '키 커
버' 등 환경친화적 소재로 제작해 이번 캠페인의 의미를 더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밀레니얼 세대에게 아직까지 낯선 '수소'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수소의 근원인 '물'을 활용해 이번 영상과 이벤트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선한 에너
지 '수소'를 알릴 수 있도록 방탄소년단과 다양한 활동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지난 1월부터 방탄소년단과 함께 'Because of You'라는 슬로건 아래 미래 청정에너지 '수소'의 친환경성과 지속가능성을 전파하는 '글로벌 수소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4월 지구의 날을 맞이해 선보인 '글로벌 수소 캠페인' 특별 영상은 공개된 지 27일 만에 조회 수 1억 회를 돌파하며 세계적으로 많은 이목을 집중시켰다.

 

* 업사이클링 : 재활용품에 디자인 또는 활용도를 더해 그 가치를 높인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것
* 타이벡 : 100% 재활용이 가능하고 연소 시 인체에 무해한 물과 이산화탄소로만 분해되는 소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