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자동차·기아 2021 ‘발명의 날’ 행사 개최

- 창의적인 기술개발 문화 조성 위해 특허 관련 사내 우수 활동 포상 시행
- 미래 모빌리티 신기술 제안 활성화…지난해에만 3,100여 건의 특허 출원
- '직무 발명 보상' 등 체계적인 특허 인센티브 제도로 사내 연구활동 지속적으로 장려

2021/05/24   현대자동차·기아

현대자동차·기아가 지난해에만 3,100여 건의 특허를 출원하는 등 미래 모빌리티를 선도할 혁신적인 아이디어 발굴과 R&D지적자원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현대자동차·기아는 이달 20일 남양연구소(경기도 화성시 소재)에서 R&D 인재들의 창의적인 연구개발 활동을 장려하고, 우수 특허 개발자들에게 포상을 실시하는 ‘발명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11년째를 맞는 ‘발명의 날’은 국내 자동차 업계의 대표적인 R&D 지식 경연 행사 중 하나다. 현대자동차·기아는 연구개발 부문의 신기술 및 양산 차량 개발 과정에서 도출된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선별해 특허 출원 및 포상을 시행해왔으며, 여기서 발굴된 각종 혁신 기술들은 현대자동차·기아의 차량 상품성 향상과 모빌리티 산업의 미래 경쟁력 제고에 큰 기여를 해오고 있다.


올해는 지난해 현대자동차·기아에서 특허로 출원한 3,100여 건의 사내 발명 아이디어 중 자율주행, UAM, 차세대 배터리, 전동화 파워트레인 등 미래 핵심 기술 분야에서 총 19건의 특허 제안이 1차 후보에 올랐으며, 이 중 상위 8건을 우수 발명으로 최종 선정했다.


20일 행사 당일에는 최종 결선에 오른 ▲도심 자율주행차용 지도 오차를 보정하는 측위 보조장치(김남균 책임연구원) ▲도심항공 모빌리티(UAM) 틸트로터 항공 디자인(이근석 책임연구원) ▲배터리 표준화 모듈 구조(오유리 연구원) ▲열전 소자 개발(이민재 책임연구원) ▲고온 냉각수 활용 히트펌프 시스템(김연호 책임연구원) ▲공조 덕트를 포함한 무빙 콘솔(안계영 책임연구원) ▲병렬형 셀 최적 차량생산 시스템(연석재 책임매니저) ▲차세대 연료전지 시스템 전원 연결 구조(김주한 파트장) 등 우수특허 8건에 대한 시상이 진행됐다.


최종 심사는 국제 표준 프로세스에 기반한 특허 평가 및 점수 부여를 통해 진행됐으며 ▲김남균 책임연구원, 이근석 책임연구원(최우수상) ▲오유리 연구원, 이민재   책임연구원(우수상) ▲김연호 책임연구원, 안계영   책임연구원, 연석재 책임매니저, 김주한 파트장(장려상)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현대자동차·기아는 또한 사내 발명자, 특허담당자, 전문 특허사무소가 협업해 미래 모빌리티 등 핵심 기술 분야에서 유망한 특허 포트폴리오를 선제적으로 구축하기 위한 인큐베이팅 프로젝트로 ‘i-LAB(Intellectual Property - Innovation/Invention/Idea Laboratory)’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발명의 날’ 행사에서는 지난해 운영된 총 130여 개의 i-LAB 활동을 평가해 이 중 ▲차세대 배터리 개발(성주영 책임연구원) ▲환경차 고성능 제어 기술 개발(오지원 책임연구원) 등 2건이 우수 i-LAB 활동으로 선정돼 포상을 받았다.


한편, 현대자동차·기아는 ‘직무 발명 보상’ 등 연구원들의 국내외 특허 출원 및 등록, 특허 활용에 따른 정량적인 효과를 평가해 제안자에게 보상금을 지급하는 체계적인   특허 인센티브 제도를 마련해 시행해 오고 있다.


지난해에는 ‘환경차 절연 파괴 부위 판단 기술’ 및 ‘텔레매틱스 장착 차량간 위치 정보 교환 기술’을 개발한 발명자에게 각 2,500만원, 2,400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하는 등 연구원들의 발명 활동을 꾸준히 독려해 왔다.


현대자동차·기아 관계자는 “발명의 날 행사와 같은 다양한 R&D 지식경연을   통해 연구원들이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제안할 수 있는 기회를 적극적으로 제공하는 한편, 미래 모빌리티 등 자동차 산업 발전에 기여할 핵심 신기술을 발굴하고 글로벌 R&D 지적자산을 확대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이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