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자동차그룹, '2019 글로벌 프렌드십 투어' 성료

-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한국의 문화와 자동차 산업 알리는 미래인재 육성 프로그램
- ‘09년부터 11년간 총 1만 2천여명 외국인 유학생 초청…글로벌 리더로 성장 지원
- 올해는 95개국 유학생 1천명 대상, 현대자동차 사업장 견학 및 전통문화 체험

2019/11/18   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차세대 글로벌 리더로 성장할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대한민국을 알리는데 앞장서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달 31일(목)부터 15일(금)까지 총 6번에 걸쳐 현대자동차 사업장 등에서 KDI 국제정책대학원, 서울대학교 등 17개 대학, 95개국 정부초청 장학생 및 우수 외국인 유학생 1천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2019 글로벌 프렌드십 투어(Global Friends hip Tour)’를 성료했다고 17일(일) 밝혔다.

 

‘글로벌 프렌드십 투어’는 미래 글로벌 오피니언 리더로 성장할 유학생들에게 한국의 자동차 산업과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현대자동차그룹의 미래인재 육성 프로그램이다.

 

현대자동차그룹은 2009년부터 올해까지 11년 동안 총 1만 2천여명의 외국인 유학생들을 글로벌 프렌드십 투어에 초청해 대한민국과 자동차 산업을 알렸다.

 

올해는 총 1천명을 초청해 6개 그룹으로 나눠 ▲후각(와인&머루잼 만들기) ▲청각(K-POP 체험) ▲촉각(부채 만들기) ▲시각(한글 도장 만들기) ▲미각(한국 음식 만들기) 등 5가지 테마로 그룹별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한편, 현대자동차 공장, 현대모터스튜디오 등 현대자동차 사업장을 방문했다.

 

특히 행사 마지막 날이었던 지난 15일에는 ▲유튜브에서 ’에밀튜브(EmilTUBE)’ 채널을 운영하고 있는 한국 거주 외국인 유튜버 ‘에밀 빅터 프라이스(Emil Victor Price)’ ▲한국에서 모델 활동을 하고 있는 ‘안젤리나 다닐로바(Angelina Danilova)’가 참석해 국내 대표 자동차 브랜드 체험관인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을 방문하고 유학생들과 함께 K-POP댄스를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현대자동차그룹은 향후에도 한국에서 활동하는 외국인 인플루언서(Influencer, 영향력 있는 개인)의 참여를 통해 국내외 외국인들에게 ‘글로벌 프렌드십 투어’를 소개하고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등을 활용하여 전 세계에 알리는 기회를 마련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 참석한 KDI 국제정책대학원 자스민 글로리아(Jazmin Gloria, 바하마, 공공정책학)는 “바하마에서도 현대자동차를 많이 타고 다녀서 한국에 오기 전부터 관심이 많았는데 자동차가 실제로 어떻게 만들어지는 알 수 있어 좋았고,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잘 보존된 전통 문화를 경험할 수 있는 흥미로운 기회였다”고 말했다.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2009년부터 서로 다른 문화에서 성장한 외국인 유학생들의 조기 적응을 돕고 한국에 대한 우호적 인식을 형성하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현재 한국에서 공부하는 외국인 유학생이 16만명을 넘어선 만큼, 많은 유학생들이 한국 문화의 아름다움과 현대자동차그룹을 알리는 민간 외교관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자동차그룹은 2008년부터 글로벌 청년 리더 양성을 위해 매년 1천여명의 대학생에게 해외봉사활동 기회를 제공하는 ‘해피무브 글로벌 청년봉사단’을 운영하고 있으며, 공연예술 분야 창의인재 양성을 위해 국내 최대 규모의 ‘현대자동차그룹 대학 연극·뮤지컬 페스티벌’을 개최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미래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