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위아 임직원, 성탄절 맞아 전국 복지기관에 차량 10대 선물

- 전국 사업장 인근 복지기관에 차량 ‘드림카’ 전달
- 임직원 매달 1%씩 급여 모아 차량 구입 기금 3억5천만원 마련
- 2013년부터 매년 선물하며 총 120대 기증해

2020/12/23   현대위아

현대위아 임직원들이 급여를 모아 전국 복지기관에 자동차를 기증했다.


현대위아(사장 정재욱)는 경상남도 창원시의 장애인 복지시설 ‘두레풍장’ 등 지역 복지기관에 자동차 총 10대를 선물했다고 23일 밝혔다. 현대위아는 이날 승합차 8대와 장애인 차량 2대 등 총 10대를 창원시와 경기도 의왕·평택·안산시, 충청남도 서산시, 광주광역시, 울산광역시 등에 위치한 복지기관에 전달했다. 2013년부터 드림카 전달식을 열어 온 현대위아는 이날까지 총 120대의 자동차를 전국 복지기관에 선물했다.


현대위아는 사내 사회공헌 프로그램 ‘1% 기적’을 통해 모은 약 3억5000만 원으로 기증 차량을 구입했다. 1% 기적은 임직원들이 직접 월급의 1%씩을 모아 이웃을 돕는 현대위아의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현대위아는 임직원들이 모은 기금으로 2013년부터 매년 복지기관에 차량을 기증해 왔다.


현대위아는 여러 복지기관 가운데 차량이 없거나 아주 오래된 차량으로 복지 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곳에 자동차를 선물했다. 경기도 의왕시의 ‘한국척수장애인협회 의왕시지회’의 경우 이용자 대부분이 휠체어를 사용하는 시설임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장애인 전용 차량이 없어서 이동에 큰 어려움을 겪어 왔다. 충청남도 서산시의 ‘장애인을 위한 장애인의 모임’ 또한 100명이 넘는 중증장애인이 이용을 하지만 장애인 차량이 부족해 외부활동이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현대위아는 ‘드림카’ 뿐 아니라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의 이웃들과 상생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현대위아 관계자는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모금으로 120번째 드림카를 전달하게 됐다”며 “앞으로 더욱 다채로운 사회공헌 활동으로 지역 이웃들과 사랑을 나누는 회사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