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엔지니어링, 2021 조직문화 선포식 개최

- 일하기 더 좋은 회사 ‘Engineers Playground’ 조직문화 슬로건 선포
- 구성원 특성, 대내외 경영환경, 트렌드 종합·분석해 4대 조직문화코드 ‘자율·협업·수평·도전’ 정립
- 메타버스에 온라인 조직문화 홍보관 마련해 재미있고 손쉽게 새로운 조직문화 접할 수 있어

2021/09/01   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이 뉴노멀(New Normal) 시대에 적합한 새로운 조직문화를 수립하고 ‘일하기 더 좋은 회사’ 만들기에 나섰다.


현대엔지니어링은 1일(수) 새로 정립된 조직문화 슬로건 ‘Engineers Playground’와 4가지 조직문화 코드 ‘자율·협업·수평·도전’을 선포하고 8가지 행동규범에 대한 홍보 영상과 김창학 대표이사와 함께하는 대담 영상을 담은 온라인 선포식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현대엔지니어링의 이번 조직문화 선포식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감안해 동영상 시청, e-book 발행 등 다양한 비대면 방식을 이용해 진행됐으며, 그 중 특히 메타버스(Metaverse) 플랫폼을 활용한 온라인 홍보관 개설이 눈길을 끌었다.


메타버스 플랫폼인 ‘Gathertown’ 가상공간에 현대엔지니어링 본사를 그대로 재현해 현대엔지니어링 역사, 조직문화코드, 조직문화 응원 및 제안 게시판, 게임·보물찾기 등 이벤트를 담아냈으며, 본사뿐만 아니라 국내·해외 현장에 근무하는 임직원들도 쉽게 접근해 새로운 조직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는 평가다.


이번에 새로 수립한 조직문화는 조직문화슬로건과 현대엔지니어링의 일하는 방식을 기반으로 새롭게 정의한 조직문화코드, 이를 실천할 행동규범으로 이루어져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의 새로운 조직문화슬로건은 ‘Engineers Playground’로 엔지니어가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회사, 즉, 역동적으로 가진 바 역량을 모두 발휘 할 수 있는 현대엔지니어링의 조직문화를 의미한다.


조직문화코드는 급변하는 경영환경 및 경쟁 패러다임 등 외부 환경변화와 글로벌 팬데믹에 따른 재택근무 수행, MZ세대의 증가로 인한 조직구성원 니즈의 변화 등 내부 상황을 고려해 수립됐다.


직원 중 대부분을 차지하는 엔지니어의 성향, MZ세대의 특성, 3개년 조직문화 진단결과 등 구성원이 추구하는 문화코드를 살펴보고, 현대엔지니어링 업(業)의 특성, 사업 비전, 현대자동차그룹 및 경영환경 트렌드 등 뉴노멀 시대에 현대엔지니어링에 필요한 문화적 특성을 면밀하게 분석하고 종합해 ▲자율 ▲협업 ▲수평 ▲도전 4가지가 현대엔지니어링의 새로운 조직문화코드로 선정됐다.


또한, 새로운 조직문화코드를 전사 임직원들과 공유하고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발간한 코드북에는 점/선/면으로 이루어진 도면을 바탕으로 일하는 건설업(業)의 특성을 반영해, “우리는 어느 점에 있어도(자율), 서로 연결되어 선을 이루고(협업), 다양한 면(수평)을 존중하여, 세상에 없던 것을 만듭니다(도전)”라는 현대엔지니어링만의 스토리와 조직문화코드 내재화를 위한 8가지 행동규범을 한데 모았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당사가 국내를 대표하는 ‘탑티어(Top-Tier)’ 건설사로 발돋움 할 수 있었던 것은 본사를 포함한 국·내외 현장 전 임직원들이 한마음으로 노력한 덕분이다”며, “이번에 수립한 새로운 조직문화코드를 바탕으로 현대엔지니어링을 보다 더 일하기 좋은 회사로 변화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