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엔지니어링 최고의 사진작가를 찾아서

- 국내·해외 현장 전경, 중장비, 공사 인력, 임직원 친목모임 등 다양한 주제의 사진 300여점 출품
- 대상작 '인니 라자만달라 수력발전소' 건설 현장에서 모두 힘을 합쳐 공정완료하는 사진 선정
- 사진전 통해 평소 임직원들이 접하지 못했던 현장 모습 공유하고 공감대 형성

2019/12/09   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이 ‘HEC 지금 이순간’이라는 제목으로 사내 사진공모전을 진행했다고 9일(월) 밝혔다.


현대엔지니어링 NLB(Next Leader Board, 차세대 리더 보드) 주관으로 진행된 이번 사진전은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뻗어있는 현대엔지니어링의 다양한 모습들을 사진 공모를 통해 전사적으로 공유하고 임직원들의 소속감을 고취하고자 마련됐다.


지난 9월부터 2개월간 현대엔지니어링 임직원 누구나 공모에 참여할 수 있었으며 포천, 울산 등 국내현장뿐만 아니라 알제리, 우즈베키스탄, 태국, 말레이시아 등 세계 각지에서 총 300여점의 사진들이 출품됐다.


현장 전경, 중장비, 현장 주변 풍경, 공사 인력, 임직원 친목모임 등 다양한 주제의 사진들이 경합을 벌인 가운데 전사 임직원 투표를 통해 「인도네시아 라자만달라 수력발전소」 건설 현장에서 모두 힘을 합쳐 공정을 완료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이 대상작으로 선정됐다.


대상작은 수력 터빈을 설치하고 수동으로 터빈작동여부를 검수하는 과정에서 많은 현장 인력들이 협업해 터빈 축을 돌리는데 성공하는 장면을 역동적으로 사진에 담아내 심사단 및 임직원들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외에도 총 14점의 사진이 ‘우수’, ‘입상’작으로 선정되어 현대엔지니어링 계동 사옥 로비에 전시되고 직원들이 직접 볼 수 없었던 현대엔지니어링의 다양한 모습들을 감상하고 기억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엔지니어링 NLB 관계자는 “이번 사진전을 통해서 평소 임직원들이 접하지 못했던 당사의 국내·해외 현장의 모습들과 임직원들의 단합된 모습들을 전사적으로 공유하고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본사와 현장을 포함한 전사 임직원들이 공감하고 서로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마련할 계획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