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엔지니어링, 임직원 자발적 모금으로 ‘사랑나눔기금’ 9,300여만 원 기부

- 현대엔지니어링 임직원 955명이 참여한 가운데 9,282만 원 모금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
- 2018년 처음 도입한 이래 사내 나눔문화 확산으로 참여 임직원수 모금액 모두 두배 가까이 증가해
- 교육여건 개선, 장애인 일자리 창출 등 다방면에서 어려운 이웃 돕는데 활용

2021/12/08   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이 지난 7일(화) ‘2021년 사랑나눔기금 전달식’을 갖고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9,282만 원을 기증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현대엔지니어링 엄홍석 커뮤니케이션실장, 사회복지 공동모금회 김경희 사회공헌본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해 현대엔지니어링 임직원들이 모금한 후원금을 전달했다.


‘사랑나눔기금’은 현대엔지니어링이 전사적으로 나눔문화를 확산하고자 지난 2018년부터 실시해온 모금활동으로 현대엔지니어링 임직원들이 월 최소 3,000원부터 최대 30,000원까지 자발적으로 기금 모금에 참여해왔다. 올해는 임원부터 매니저급 직원까지 955명이 참여한 가운데 9,282만 원을 기부하는 결실을 맺었다.


특히, 모금활동이 해를 거듭하면서 2018년 500여 명이 참여해 4,900만 원을 모금했던 실적이 2021년에는 참여인원, 모금금액 모두 두 배 가까이 증가해 어려운 이웃을 돕고자 하는 현대엔지니어링 임직원의 자발적인 나눔문화를 엿볼 수 있었다.


현대엔지니어링 임직원들이 모금한 ‘사랑나눔기금’은 중증장애인 일자리 창출, 개발도상국의 교육시설 개·보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되고 있으며, 현대엔지니어링은 모금된 기금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함으로써 임직원의 따뜻한 마음이 담긴 기금을 더욱 가치있고 투명하게 사용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코로나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중이지만 당사 임직원들의 나눔문화를 통해 1억여 원에 가까운 모금 결실을 맺어 무척 뜻 깊다”며, “모금된 기금은 국내 및 해외의 어려운 이웃의 생활환경, 교육환경 개선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