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엔지니어링, ‘원자력 활용 그린수소 생산 기술개발 MOU’ 체결

- 현대ENG, 포스코, 경상북도, 한국원자력연구원 등 7개 기업·기관 협력해 고온가스로 활용한 그린수소 생산기술 개발 나서
- 일반 원자로보다 월등히 에너지 효율이 높고 친환경적인 고온가스로 활용해 대량의 수소 생산 가능해질 전망

2021/06/16   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이 포스코, 경상북도, 울진군, 포항공대, RIST (포항산업과학연구원), 한국원자력연구원과 「원자력 활용 그린수소 생산 기술개발」을 위한 상호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6일(수) 밝혔다.

 

서울 포스코센터와 경상북도 포항공대에서 화상 연결을 통해 진행된 협약식에는 현대엔지니어링 김창학 대표이사, 포스코 유병옥 부사장, 경상북도 이철우 도지사, 울진군 전찬걸 군수, 포항공대 김무환 총장, 포항산업과학연구원 유성 원장, 한국원자력연구원 박원석 원장이 참석해 차세대 친환경 에너지로 주목받고 있는 그린수소의 대량 생산 및 활용을 위해 뜻을 모았다.

 

이날 현대엔지니어링을 포함한 7개 기업·기관이 체결한 업무협약은 ▲고온 수소 생산기술 개발 ▲고온 수전해 요소 기술 개발 ▲고온 수전해 계통 설계/해석/제작 기술 개발 ▲소형 원자로 열교환기 기술 개발 ▲원자력 활용 고온 수전해 기술개발 및 사업화 ▲기타 원자력 이용 수소생산, 실증 기술개발 및 지원 ▲지역 수소경제 활성화 및 고용창출 등 7가지 분야로 상호 긴밀한 협력을 통해 국내 초소형 모듈형 원자로(MMR) 기술 경쟁력 확보와 수소경제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각 주체는 앞으로 인적자원, 기술 정보, 연구시설 및 장비 등의 활발한 상호 교류를 기반으로 그린수소 생산기술개발에 공동으로 참여하게 된다.

 

그린 수소란 신재생 및 원자력 에너지를 이용해 이산화탄소를 발생시키지 않고 생산한 수소를 일컫는 개념으로 매우 친환경적인 수소로 각광받고 있다.

 

이번 협약의 핵심 분야인 고온가스로를 활용한 수소생산은 전기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750도에 달하는 고온을 활용해 고온 수전해 방식으로 물을 전기분해함으로써 대량의 수소를 생산하는 고효율 에너지 생산 기술이다.

 

또한, 생산 과정에서 온실가스가 발생하지 않고 일반 원자로와 달리 냉각재로 ‘헬륨가스’을 사용함으로써 방사능 오염 위험이 적어 친환경 기술로도 주목받고 있다.

 

한편,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미 캐나다에서 미국 USNC社 및 한국원자력연구원과 협력해 토론토 북동쪽에 위치한 초크리버 연구소에 고온가스냉각로를 짓는 프로젝트를 진행 중으로 소형 원자로 EPC 분야의 선두주자로 나서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번 MOU는 7개의 각기 다른 기업·기관이 협력해 단순 기술개발에서 그치지 않고 향후 우리나라 수소경제 활성화의 단초를 마련하는 의미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각 분야에서 유수한 경험과 노하우를 가진 협약 기업·기관과 긴밀하게 협력하고 소통함으로써 유의미한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