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엔지니어링, 서울 종로 ‘공평 15, 16지구 도시정비형 재개발 신축공사’ 수주

- 최대 대도심 서울에서 1,880억원 규모 업무·상업시설 수주해 오피스 건설 시장 입지 굳혀
- 서울 종로구 중심상업업무지구(CBD) 입지에 업무·상업시설 신축
- 공공과 민간이 협력하는 ‘도시·건축혁신안’ 1호 사업으로 정비와 존치가 조화를 이루는 혁신계획안 수립

2020/07/08   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이 서울 중심부에서 업무·상업시설 신축사업을 수주하며 국내 오피스 건설 시장에서의 입지를 단단히 다지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1,880억원 규모의 「종로구 공평 15, 16지구 도시정비형 재개발 신축공사」에 대한 도급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공평 15, 16지구 도시정비형재개발 신축공사」는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 87번지 일원 9,277m2(약 2,800평) 부지에 지하 8층~지상 최고 17층 규모의 업무·상업시설 2개동을 건설하는 사업으로 공사기간은 착공 후 31개월이다.


‘공평 15, 16지구’ 사업지는 일명 CBD(Central Business District, 중심상업업무지구)로 불리는 광화문에서 서울역으로 이어진 오피스 지구 내(內)에 위치하고 있으며, 탑골공원, 피맛골, 인사동길 등을 기반으로 한 유동인구가 풍부해 오피스 건물이 들어서기에 최적의 입지조건을 갖추고 있다.


특히, 「공평 15, 16지구 도시정비형재개발 신축공사」는 공공과 민간이 정비사업 전 과정에 함께 참여하는 ‘도시·건축혁신안’ 1호 사업으로 지역의 역사성을 지키고 창조적인 도시경관을 조성하기 위해 ‘혼합형’ 정비기법을 도입한다.


존치되는 건물과 정비되는 건물이 조화되는 혁신적인 계획안과 가이드라인을 수립해 전격 적용했으며, 건물 저층부를 시민에게 개방하고 옥상정원을 조성하는 등 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공평 15, 16지구 도시정비형재개발 신축공사」를 수주하면서 현대엔지니어링은 최근 울산, 청주, 인천, 수원 등을 포함해 도시정비사업 실적 1조 2,782억원을 달성했다. 이는 국내 대형건설사 중에서도 손에 꼽히는 실적으로 현대엔지니어링의 건축 역량이 국내 최고수준임을 입증했다.


그와 더불어, 오산과 영통, 하남에서 자체브랜드 ‘현대 테라타워’를 적용한 지식산업센터를 분양해 차량이 사무실까지 진입할 수 있는 ‘드라이브인(Drive-in)’ 시스템, 하역 데크와 화물 엘리베이터를 바로 연결해 업무 효율성을 극대화한 ‘도어 투 도어(Door to door)’ 시스템 등 제조·물류업종에 특화된 설계로 기업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추후 광명시에도 지식산업센터를 공급할 예정이다.


아파트, 오피스텔 등 주거시설에서부터 지식산업센터, 업무시설, 상업시설까지 다양한 공종으로 사업범위를 넓혀가며 국내 건축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는 평가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국내 최대 도심지인 서울 중심부에서 업무·상업시설 신축공사를 수주함으로써 당사가 보유한 높은 건축기술력과 설계·시공 품질에 대한 높은 신뢰도를 대외적으로 입증했다”며, “전사적인 역량을 투입해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