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엔지니어링-서울시,온라인 직무 멘토링 ‘랜선잡(Job)담(Talk)’ 진행

-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이해 건설업에 관심있는 청년들에게 맞춤형 정보를 비대면으로 제공
- 담당 직무에 대해 소개하는 프로보노(Pro Bono) 활동을 통해 참여 직원의 전문성 및 리더십 향상 계기 마련
- 코로나19 시대 사회적 트렌드에 부합하는 언택트 사회공헌 적극 확대

2021/09/17   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이 서울시자원봉사센터와 함께 취업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들에게 비대면 직무 멘토링 프로그램인 ‘랜선잡(Job)담(Talk)’을 진행했다고 17일(금) 밝혔다.

 

현대엔지니어링은 8월 초 사내 공지를 통해 설계, 공사관리, 사업관리(공무), 영업, 안전/보건, 품질, 재경, 경영지원(인사, 기획, IT, 법무), 구매/견적, 자산관리, 시운전 등 해당 직무에서 3년 이상의 경력을 보유한 임직원 멘토 14명을 선발해 15일 (수) 취업을 준비중인 77여명의 멘티들과 직무 멘토링 시간을 가졌다.

 

이번 ‘랜선잡(Job)담(Talk)’에는 19세부터 30대까지 다양한 연령층의 멘티(mentee)들이 참여해 취업과 진로 탐색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랜선잡(Job)담(Talk)’ 비대면 직무 멘토링 프로그램을 마련했으며, 코로나19 장기화로 취업에 애로를 겪고 있는 청년들에게 현대엔지니어링과 건설업 전반에 관련된 정보와 경험을 공유하고 미래를 설계하는데 도움을 주고자 하는 취지로 진행됐다.

 

멘토링은 화상회의 프로그램을 활용해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됐으며, 참가 청년들의 관심 직무 별로 관련 경력을 가진 멘토가 배정되어 약 90분 동안 자유롭게 경험과 노하우, 취업 관련 질문 등을 공유하며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랜선잡(Job)담(Talk)’은 서울시자원봉사센터가 2019년부터 3년째 운영해온 멘토링 지원 ‘프로보노(Pro Bono)’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다양한 기업 및 기관의 임직원이 멘토로 나서 청년들에게 직무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주고 전문성을 키워주는 활동이다.

 

‘프로보노(Pro Bono)’란 공익을 위해 자신의 직무 전문성을 나누는 활동을 뜻하는 개념으로 현대엔지니어링은 서울시자원봉사센터와 협업해 작년에 이어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 청년들에게 생생한 직무 이야기, 건설업계 트렌드, 취업 등과 관련된 정보들을 제공하는 소통의 장을 열었다.

 

현대엔지니어링 사회공헌담당자는 “심화된 경쟁과 취업난으로 인해 불안과 무력감을 겪고 있는 청년들이 스스로 내면의 힘을 키울 수 있도록 지식과 경험을 나눈 소중한 시간으로 청년뿐만 아니라 멘토로 나선 현대엔지니어링 임직원들에게도 자신을 돌아보는 의미있는 시간이 됐다”며, “코로나-19로 변화한 사회적 분위기에 걸맞게 언택트 사회공헌 활동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