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엔지니어링-빅워크, ‘비대면 사회공헌’ 진행

- ‘언택트’ 문화 확산에 발맞춰 빅워크와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이용한 비대면 사회공헌 마련
- 현대엔지니어링 임직원들의 3,000만 걸음 모아 쪽방촌 혹서기 생필품 기부로 연결
- 사회공헌 패러다임 변화에 발맞춰 ‘비대면 사회공헌 추진계획’ 수립

2020/06/16   현대엔지니어링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일상생활뿐만 아니라 산업, 문화, 경제 등 사회전반에서 ‘언택트(비대면)’ 문화가 일상화되고 있는 가운데, 기업의 사회적 책임(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CSR) 분야에서도 패러다임 변화의 물결이 확산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사회적기업 ‘빅워크(Big Walk)’와 협업해 ‘설레는 발걸음’이라는 컨셉으로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활용한 비대면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한다고 16일(화) 밝혔다.


‘빅워크’는 걸음을 기부로 연결하는 모바일 사회공헌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회적 기업이다.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실시간으로 걸음 기부 현황과 목표달성율을 확인할 수 있어 참여자들이 재미와 건강 두가지를 모두 얻으면서 어려운 이웃도 도울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빅워크’ 어플리케이션을 스마트폰에 설치하고 현대엔지니어링 캠페인을 선택해 등록하면 일상생활 속에서 걷는 매 걸음이 자동으로 현대엔지니어링의 캠페인에 기록되어 실제 기부로 연결되는 방식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3,000만걸음 달성을 목표로 정하고 6월 15일을 시작으로 7월 12일까지 약 한 달간 임직원들로부터 걸음을 기부 받아 서울지역 쪽방촌 주민들에게 혹서기 대비를 위한 생필품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3,000만 걸음은 성인 1명이 매일 하루 평균 1만보씩 걷는다고 가정했을 때 달성에 약 8년이 걸리는 수치로 가능한 한 많은 임직원들의 참여와 관심을 유도해 목표달성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한편, 현대엔지니어링은 비대면을 강조하는 사회적 분위기에 발맞춤과 동시에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비대면 사회공헌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소외된 이웃을 위한 지원활동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기존에 실시하던 사회공헌 프로그램 중 ‘기프트하우스 캠페인’, ‘새희망학교’ 등과 같이 대면이 적고 시설공사가 주로 이루어지는 프로그램들은 지속적으로 추진하며, 종전 부득이하게 대면이 수반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은 안전을 고려해 비대면 활동으로 보완해 시행할 예정이다.


또한 코로나 영향이 장기화될 것에 대비해 ‘비대면’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접목한 사회공헌 프로그램들을 신규로 기획해 병행할 계획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신규로 기획하는 ‘비대면 사회공헌’을 ▲온라인 ▲재택 ▲무인 등 3가지 부문으로 나누고 각각에서 임직원과 가족들이 비대면으로 참여할 수 있는 새로운 사회공헌 프로그램들을 추진한다.


이번 ‘설레는 발걸음’ 활동을 시작으로 ‘프로보노(Pro Bono)’* 개념을 도입해 현대엔지니어링의 각 건설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멘토들이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에게 화상회의 프로그램을 이용해 여러가지 정보를 제공하고 조언을 전달하는 ‘온라인 멘토링 프로그램’, 집에서 자녀와 함께 직접 그린 티셔츠와 영양결핍 치료식을 기후 난민 아동들에게 전달하는 ‘희망티 캠페인’ 등 다양한 비대면 사회공헌활동들을 전개한다.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굿윌스토어’와 함께하는 임직원 물품기증 캠페인도 이어간다. 비대면 트렌드를 반영해 별도의 접수인원이 없는 무인 기증시스템을 도입, 지난 4월 물품 3,200여점을 후원한 바 있으며 올 하반기에도 무인 물품기증 캠페인을 진행할 계획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코로나 사태로 기존 사회공헌활동들이 중단된 현 시점이 어려운 이웃들에게는 더욱더 지원이 절실해지는 때이기에 이번에 ‘설레는 발걸음’ 비대면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하게 됐다”며, “비록 직접 얼굴을 맞대고 도움을 줄 수는 없지만 임직원들의 따뜻한 마음과 후원품들이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프로보노(Pro Bono) : 보유한 전문분야 및 전문기술 등을 활용해 사회적 약자와 소외계층을 돕는 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