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모비스, 현대오트론 반도체 사업 부문 인수

- 11일 이사회서 승인…현대오트론 반도체 사업 부문 개발 인력 및 자산 인수 계약 체결
- 차량용 반도체 개발 역량 확보 목적, 시스템 단위로 반도체 제어기 통합 공급 예정
- 반도체 설계,검증 역량 강화해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전장 분야 차별화된 통합 제어 기술 확보

2020/12/12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차량용 반도체 분야 개발 역량을 확보하기 위해 그룹사 내 현대오트론의 반도체 사업 부문을 인수한다. 친환경차, 자율주행차 등 미래자동차 분야 기술 우위를 선점하기 위해서는 반도체 기술의 차별적 경쟁력이 필수적이라는 판단에서다.


현대모비스는 11일 오전 이사회에서 현대오트론 반도체 사업 부문을 인수하는 안건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사회 승인 이후 현대모비스와 현대오트론은 반도체 사업 부문의 개발 인력과 관련 자산에 대한 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 인수가격은 1,332억원이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인수를 통해, 차량용 반도체의 전문적인 설계, 개발, 검증 역량을 키워 미래차 전장 분야에서 차별화된 통합 제어 기술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시스템 및 전력 반도체의 핵심 기술을 조기에 내재화해 해당 역량을 더욱 고도화하는 한편, 차세대 고성능 반도체 분야로의 경쟁력 강화로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우선 현대모비스는 앞으로 고도의 정밀 제어가 필요한 미래차 기술에 적합한 반도체와 제어기 통합형 시스템을 개발해 완성차에 공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반도체 설계 조직과 제어 시스템 개발 조직, SW 개발 조직 간 협업을 강화한다.


기존에는 제어기 사양 개발과 반도체 개발이 분산돼 진행되다 보니, 시스템에 최적화된 반도체 개발과 품질 검증 역량에 한계가 있었다. 하지만 앞으로 시스템 단위로 반도체와 제어기를 통합 개발하게 됨으로써, 반도체 설계와 제어 시스템 개발에서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게 됐다. 연구개발 조직 간 긴밀한 협업을 강화하는 것도 이러한 이유에서다.


또한 현대모비스는 기존 차량용 반도체 분야에서의 개발 역량을 강화한 후, 시스템 반도체, 전력 반도체, 고성능 반도체 개발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자율주행, 전동화 등 미래차 분야로 갈수록 반도체의 성능이 제어기의 경쟁력을 좌우하고, 이러한 환경에 맞는 반도체 수요가 크게 늘어나기 때문이다. 


이를 통해 현대모비스는 기존 HW/SW 기술 역량에 반도체 개발 자체 역량까지 강화해 미래차 분야에서 차별화된 기술 경쟁력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