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글로비스, 코로나19 극복 위한 긴급 구호품 1000톤 무상 운송

- 지난 2월부터 전국재해구호협회가 준비한 긴급 구호품 전국 지자체에 200여회 신속 전달
- 마스크·손소독제 등 개인 위생용품도 재해구호협회 통해 전국 각지 배포
- '물류 기업 장점 살려 구호품 신속 전달… 지역 사회·의료진 모두 힘내시길 부탁 드린다'

2020/04/06   현대글로비스

글로벌 SCM 전문기업 현대글로비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국 각지에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의 긴급 구호물품 1000여톤을 무상으로 운송했다고 6일 밝혔다.

 

현대글로비스는 지난 2월부터 전국재해구호협회가 준비한 긴급 구호품을 전국 각지에 무상 운송하고 있다.

 

구호품은 마스크, 손소독제, 물티슈 등으로 이뤄진 위생용품 키트와 즉석밥, 생수 등의 식료품 키트, 의료진·구급대원의 기를 북돋우는 의료진 건강지원 키트(종합비타민, 피로회복제 등)로 구성됐다.

 

구호품은 도움이 필요한 자가격리자 및 의료진들에게 2~3월 2개월 간 200여회에 운송됐다.현대글로비스는 무상운송에 더해 이달 마스크, 손소독제 등 개인 위생용품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노력할 예정이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물류 기업 장점을 살려 구호품을 신속하게 적재적소에 전달해 현장에 조금이라도 힘을 보태고 있다”며 “지역 사회와 안전을 위해 애쓰고 있는 의료진, 자원봉사자 모두 힘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글로비스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자 위수탁 및 협력사 소속 화물차 운전원 약 7000명에게 방역용 살균제와 분무기를 지원해 화물차주의 감염 예방과 고객의 안전까지 고려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