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글로비스, 대형 중량화물도 자동차船으로 운송… “해운 매출 다각화”

- 글로벌 에너지 인프라社, 미국·유럽향 발전설비 운송 맡겨… 20피트 컨테이너 370기 분량
- 코로나 영향 컨테이너선 확보 어려운 대형 중량화물(브레이크 벌크) 화주들 자동차선 주목
- 타 선종 대비 하역 안정성 높고 선내 100% 선적돼 해수 등 환경으로부터 운송품질 보장

2021/03/25   현대글로비스

현대글로비스가 올해 자동차 운반선(PCTC, Pure Car and Truck Carrier)을 이용한 대형 중량화물(브레이크 벌크·Break-Bulk) 사업을 육성해 해상운송 비(非)계열 매출 다변화에 속도를 더한다.


특히 그동안 자동차 운반선 이용이 적었던 글로벌 브레이크 벌크 화주들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선복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을 감안해 자동차 운반선을 대안으로 제시할 계획이다.


글로벌 SCM 전문기업 현대글로비스는 최근 글로벌 에너지 인프라 기업의 운송 의뢰를 받아 화력/풍력 발전설비를 미국 볼티모어, 독일 브레머하펜 등지로 해상운송했다고 25일 밝혔다.


해당 화주는 화물의 적시 운송을 위해 선복 수급 상황이 어려운 컨테이너선 대신 현대글로비스의 자동차 운반선을 택했다.


현대글로비스는 20피트 컨테이너 370기 분량 규모의 발전설비를 비구동화물 선적에 필요한 장비인 ‘롤 트레일러’를 통해 자동차 운반선에 실어 총 4회에 걸쳐 운송했다.


◆ 코로나發 시장 급변, 브레이크 벌크 시장 공략 가속= 브레이크 벌크 화물이란 컨테이너와 같은 용기에 적재되지 않고 개품(個品)으로 선적되는 화물(貨物)을 말한다.


산업 및 발전설비, 전동차, 철강제품뿐만 아니라 건설 및 광산 장비 등을 다양하게 아우른다. 화물 크기와 종류 등 계약 조건에 따라 컨테이너선, 자동차 운반선, 벌크선 등 다양한 선박을 통해 운송된다.


현대글로비스가 지난해 운송한 글로벌 브레이크 벌크 화주 물량만 해도 20피트 컨테이너로 환산시 1만3500기가 넘는다.


올해는 그동안 자동차 운반선을 이용하지 않던 신규 화주를 적극 공략해 지난해 대비 2배가량 물동량을 늘리겠다는 각오다. 변압설비, 플랜트설비, 대규모 방송장비 등 신규 화물을 수주하기 위해 가용자원을 집중 투입할 예정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자동차 운반선의 특성을 살려 화주를 적극 유치할 계획이다. 자동차 운반선은 선박의 정기적 운항 덕분에 벌크선 대비 정시성이 뛰어나고 컨테이너선 대비 유연한 항차 운용이 가능해 화주의 요청에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다.


화물의 운송 안정성 또한 벌크선, 컨테이너선 대비 우수하다. 수평형(RoRo, Roll on-Roll off) 방식으로 화물을 선적함으로써 수직으로 들어올리는 컨테이너선 및 벌크선의 수직형 하역(LoLo, Lift on-Lift off) 대비 화물의 충격과 낙하 위험성이 현저히 적다.


또한 화물을 선내 선적함으로써 보관 품질 역시 지상 물류센터와 유사한 조건으로 유지할 수 있다. 외부에 노출되는 갑판 상(On-deck) 선적없이 화물 전량을 선내에 실어 해수, 해풍 등 외부환경으로부터 화물의 품질을 보호할 수 있다.


◆90척 선대로 전 세계 곳곳 서비스… 비계열 매출 성장 기대= 전 세계 브레이크 벌크 시장 규모는 사업 참여자들이 다양한 만큼 추산하긴 어렵다.


뚜렷한 시장 주도자가 없는 상황에서 완성차 해상운송에서 경쟁력을 갖고 있는 현대글로비스는 해운사업 역량을 확대하고 매출 다변화에 속도를 더하기 위해 브레이크 벌크 사업 강화에 나섰다.


2019년 세계 최대 브레이크 벌크 콘퍼런스에 참여하는 등 글로벌 화주를 대상으로 브레이크 벌크 물류사업 운영 경쟁력을 소개하고 있다.


특히 90척에 달하는 선대를 기반으로 한 전 세계 대부분을 커버할 수 있는 서비스 네트워크가 강점이다. 이를 통해 화주가 원하는 운항 스케줄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다. 롤 트레일러 등 브레이크 벌크 화물 선적에 활용되는 영업장비도 적극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브레이크 벌크 사업이 올해부터 본격 성장세를 타면 현대글로비스 해상운송 비계열 매출 확대 행보는 더욱 빨라질 전망이다.


지난해 현대글로비스는 자동차 해상운송(PCTC) 사업에서 전체 매출 중 비계열 비중이 55%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바 있다. 해운사업에 본격 진출한 2010년 대비 4배 확대된 규모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현대글로비스는 90척에 달하는 선대, 촘촘히 구축된 80여 글로벌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신속하고 정확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해운 역량을 살려 브레이크 벌크 시장을 집중 공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