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건설, 14일 수험생 지원 앞장선다 2020년 대학수학능력시험 주변 현장 소음 최소화

- 총 33곳 현장 인근 교통 혼잡 및 소음을 발생할 수 있는 공사 일부 중단 및 작업 최소화
- 특히, 영어 듣기평가가 진행되는 시간동안 소음 발생 작업 중단
- 수험장 주변 공사장 소음으로 인한 불편사항이 발생치 않도록 만전 기해

2019/11/14   현대건설

현대건설은 2020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실시 당일인 14일(목), 시험에 응시하는 모든 수험생들이 시험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현장 관리에 만전을 기한다.

 

현대건설은 수험장 주변 교통 혼잡 예방 등을 통해 수험생 및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교통대책을 마련한다.

 

또한, 시험시간 중 소음으로 인한 혼란을 막기 위한 소음대책을 마련해 수험장 주변 공사장 소음으로 인한 수험생의 불편사항이 발생치 않도록 한다.

 

힐스테이트 홍은 포레스트 현장, 평촌 어바인 퍼스트 현장, 전주 효자구역 주택 재개발 현장 등 전국 수험장 주변 33곳 현장의 공사를 최소화한다.

 

현장 인근 도로점용, 덤프운행 등 교통 혼잡상황을 발생할 수 있는 작업을 자제하고  발파, 굴착 등 소음 유발 작업을 자제해 소음 발생을 최소화하여 수험생들이 시험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영어영역 듣기평가가 진행되는 오후 1시 5분부터 1시 40분까지 약 35분여간 소음이 발생할 수 있는 작업을 중단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수험장 인근 교통 혼잡 및 소음에 방해받지 않고 모든 수험생들이 원활하게 시험에 응시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며 “그동안 힘든 과정을 잘 견뎌낸 수험생들이 역량을 아낌없이 발휘해 좋은 결과를 거두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