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캔버스 월드와이드, 애드위크 선정 ‘가장 떠오르는 미디어 회사’ 수상

- 글로벌 굴지 광고 전문지가 선정한 가장 주목해야 할 신생 미디어 회사로 등극
- 독립대행사로서 자체적인 매체 운영 역량 및 디지털 미디어 전문성 입증
- “글로벌 네트워크 간 시너지 극대화를 통해 이노션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견인할 것”

2020/02/25   이노션 월드와이드

이노션 월드와이드(이하 이노션, 대표 안건희)는 미주지역 미디어 대행 자회사 캔버스 월드와이드(Canvas Worldwide, 이하 캔버스)가 세계적인 광고 전문지 애드위크(AdWeek)가 선정하는 ‘2020 가장 떠오르는 미디어 회사(Breakthrough Media Agency)’를 수상했다고 25일 밝혔다.


애드위크가 매해 발표하는 ‘올해의 미디어 대행사(Media Agency of the Year)’ 시상 부문 중 하나인 ‘가장 떠오르는 미디어 회사’ 상은 우수한 운영 역량 및 잠재 성장 가능성을 보유한, 앞으로 주목해야 할 4~6년차 신생 회사에 수여된다.


애드위크 측에 따르면 가장 떠오르는 미디어 회사 수상에 대한 평가기준으로 캠페인 운영 역량 및 노하우, 실적 성장세, 조직 문화, 업계 내 브랜드 평판 등이 적용된다.


캔버스 관계자는 “창사 이래 유수 글로벌 브랜드들로 구성된 광고주 포트폴리오를 지속적으로 확대한 성과와 전통 매체는 물론 온라인 미디어, 프로그래매틱 광고, 데이터 분석 등을 아우르는 디지털 전문성을 높게 평가받은 것 같다”고 전했다.


캔버스는 2016년 이노션이 본격적인 글로벌 미디어 사업 진출을 위해 미국 최대 독립 미디어 대행사 호라이즌 미디어(Horizon Media)와 함께 설립한 합작회사(JV)다. 현재 LA와 뉴욕을 주요 거점으로 시카고, 달라스, 애틀란타, 덴버 등 총 6개의 지역 사무소를 구축했으며, 300명 이상의 현지 인력을 보유하고 있다.


캔버스는 세계 최대 광고 격전지로 꼽히는 미주시장에서 현대·기아자동차, 하이네켄, 치킨오브더시, 안나프루나 등 대형 브랜드 광고주에 미디어 대행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최근 맥도날드와 베트 아메리카 등을 신규 광고주로 영입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이노션 관계자는 “지난 몇 년간 홀딩 그룹 내 대행사들에게 돌아가던 애드위크의 가장 떠오르는 미디어 회사 상을 독립대행사가 수상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성과로, 이는 캔버스의 자체적인 매체 운영 역량과 디지털 미디어 전문성이 업계에서 인정 받고 있다는 점을 뒷받침한다”라며 “이노션 본사 및 해외법인, 디지털 마케팅 그룹 웰컴 등으로 구축된 글로벌 네트워크 간의 시너지를 극대화해 이노션의 성공적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견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1979년에 창간된 애드위크는 전 세계 600만명 독자 및 유저를 대상으로 광고 마케팅에 대한 인사이트와 업계 소식을 전하는 글로벌 굴지의 광고 전문지다. 간행물, 온라인, 팟캐스트, 소셜미디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등 다양한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으며, 매년 엄격한 심사를 통해 우수 광고회사 및 캠페인 사례 등을 조명하는 시상식을 실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