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차별화된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역량, 뉴욕에서 인정받다

- 세계 3대 국제 광고제 ‘2019 뉴욕 페스티벌’에서 본상 9개 차지 ‘쾌거’
- 다양한 유형의 캠페인으로 디자인ㆍ촬영기술ㆍ디지털 등 주요 부문 수상
- 아시아권 광고회사 중 최다 본선 진출작 배출… 김정아 제작1센터장, 대한민국 유일 결선 심사위원 선정

2019/05/16   이노션 월드와이드

이노션 월드와이드(대표이사 안건희, 이하 이노션)의 뛰어난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역량이 뉴욕을 사로 잡았다. 브랜드 홍보 체험관부터 디지털 기반 사회공헌까지 광범위한 분야를 아우르는 광고 캠페인들로 올해 첫 주요 국제 광고제에서 큰 활약을 펼쳤다.

 

이노션은 세계 3대 국제 광고제인 ‘2019 뉴욕 페스티벌(New York Festivals International Advertising Awards)’에서 은상 4개, 동상 5개 등 총 9개의 본상을 수상했다고 16일 밝혔다.

 

수상작으로는 은상의 경우 ▲시각장애인용 ‘점자양말’ ▲현대차 브랜드 체험관 ‘파빌리온’ 등이며, 동상은 ▲인터랙티브 놀이터 ‘힐링정글(현대해상)’ ▲청각장애인 운전자들의 안전운행을 돕는 ‘조용한 택시(현대차그룹)’ 등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우선 ‘점자양말’ 캠페인은 제품 디자인 부문에서 은상 1개를 수상했다. 이노션은 패션 양말 브랜드 ‘아이헤이트먼데이’와 함께 색상 정보에 대한 점자를 부착한 점자양말을 제작했다.

 

시각장애인의 불편을 덜고 비장애인들도 양말 구매를 통해 기부에 동참하게 하는 사회공헌 캠페인을 진행해 큰 호평을 받았다.

 

이노션 한국 본사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대표 광고제 애드페스트(ADFEST)에서 가장 높은 상급인 그랑프리를 차지한 바 있는 현대자동차 브랜드 체험관 ‘파빌리온(Pavilion)’으로 은상을 추가 수상했다.

 

2018 평창올림픽 대회 기간 동안 현장 플라자에 조성된 파빌리온은 4만5,000여명의 방문객에게 다양한 체험 콘텐츠와 볼거리를 제공한 것은 물론 현대차의 브랜드 메시지를 효과적으로 전달했다는 평가를 받아 디자인 부문 은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이와 더불어 이노션 미국법인이 제작한 현대차 2019 슈퍼볼 광고 ‘엘리베이터’ 편이 촬영기술 부문에서 은상 2개를 획득했다.

 

차량 구매를 위해 가상 엘리베이터에 올라탄 부부가 현대차를 계약하는 과정을 세련된 연출로 위트있게 그려낸 60초 분량의 TV광고는 세계 최대 광고 대전이라고 불리는 슈퍼볼 선호도 조사에서 자동차 브랜드 1위, 전체 브랜드 4위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 밖에도 이노션은 최첨단 기술을 활용해 청각장애인 운전자들이 안전한 주행을 할 수 있도록 택시에 적용한 프로젝트인 ‘조용한 택시(현대차그룹)’로 동상 4개를, 아픈 아이들의 두려움과 무료함을 달래기 위해 병원을 즐거운 공간으로 탈바꿈시킨 인터랙티브 놀이터 ‘힐링정글(현대해상)’로 동상 1개를 수상했다.

 

특히 올해 뉴욕페스티벌 한국 광고회사 본선 진출작(Finalists) 54건 중 34건이 이노션 출품작이었다. 이노션이 한국은 물론 아시아권 광고회사 가운데 최다 본선 진출작을 배출하는 성과를 달성한 것이다.

 

칸 국제광고제(Cannes Lions International Festival of Creativity) 및 클리오 어워드(CLIO Awards)를 포함해 세계 3대 광고제로 불리는 뉴욕 페스티벌의 2019년 수상작은 대한민국에서 유일하게 19명 결선 심사위원(Executive Jury)에 뽑힌 이노션 김정아 제작1센터장 등의 출품작 평가를 통해 정해졌다.

 

이노션 관계자는 “이노션은 이번 뉴욕 페스티벌 수상을 통해 촬영기술, 디자인, 디지털 등 광고회사의 고유 역량에 대한 우수성을 글로벌 무대에서 인정받았다”며 “앞으로도 독창적인 크리에이티브와 최첨단 기술을 접목시킨 광고 캠페인을 통해 전 세계인들에게 가슴 벅찬 메시지를 전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