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이노션, 글로벌 디지털 기업 ‘웰컴 그룹’ 인수 완료

- 웰컴 주주총회 승인 및 호주 법원 심의 통과에 따라 인수 절차 모두 마무리
- 향후 이노션 수익 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
- 디지털 역량 통해 세계최대 광고시장 미국과 아시아 등 글로벌 네트워크 더욱 확장

2019/11/28   이노션 월드와이드

이노션 창사 이래 ‘최대어’로 꼽히는 글로벌 디지털 기업 ‘웰컴 그룹’의 인수가 모두 마무리됐다.


이노션 월드와이드(이하 이노션, 대표이사 안건희)는 디지털 중심의 미래 성장동력 확보 및 글로벌 네트워크 확장 등을 위해 디지털 마케팅 솔루션 기업인 ‘웰컴 그룹(Wellcom
Group Limited, 이하 웰컴)’ 인수절차가 완료됐다고 28일 밝혔다. 이노션은 지난 7월 웰컴과 인수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웰컴이 그 후속 절차로 최근 인수를 위한 주주총회 승인, 호주 법원 심의를 통과함에 따라 이노션의 해외 자회사로 공식 편입된 것이다. 호주에 본사를 둔 웰컴은 현재 미국, 영
국을 비롯해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총 8곳의 디지털 자회사를 운영하고 있다.


웰컴은 내로라하는 글로벌 리딩 기업들을 대상으로 디지털 크리에이티브 콘텐츠 제작 및 소셜 미디어 전략, 디지털 마케팅 서비스 대행 등의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리테일
·식료품(테스코, 콜스, 템퍼 씰리 등) ▲금융·통신(ANZ 은행, 텔스트라 등) ▲패션·뷰티(바디샵, 빅토리아 시크릿, 루이비통, 로레알 등) 등이 웰컴의 대표적인 글로벌 Top Brand 클라이언트들이다.


웰컴이 새로운 가족으로 합류함에 따라 내년에 창사 15주년을 맞는 이노션이 ‘제2도약’을 준비하는 데 있어 한층 탄력이 붙을 예정이다.


웰컴 인수는 이노션의 향후 수익 상승에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할 전망이다. 실제로 웰컴은 최근 3년간 영업이익 등 연도별 성장률에서 두 자릿수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이노션은 세계 최대 광고시장인 미국에서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차별화한 디지털 역량을 가진 웰컴이 이노션 미국법인(IWA) 및 캔버스 월드와이드(CWW)를 비롯한
이노션 내 글로벌 네트워크와 협업을 통해 전 세계 디지털 기반의 통합형 서비스를 제공해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노션 관계자는 “웰컴은 기존의 주요 거점이었던 유럽, 아시아, 호주, 뉴질랜드에 이어 미국의 경우, 동부 뉴욕에서 최근엔 중부 플로리다와 서부 LA까지 미국 전역으로 사업
을 확장하고 있다”며 “웰컴의 적극적인 시장 확장 전략은 이노션이 그 동안 꾸준히 진행해온 글로벌 전략과 맞아떨어지면서 더욱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기대했다. 웰컴은 아시아 지역에서도 바디샵, 크리스티 등 서비스를 통한 새로운 사업 확장을 적극 모색하고 있다.


한편 웰컴 인수에 따라 이노션의 전체 글로벌 네트워크는 20개 국가, 28개 거점(한국 본사+27개 해외법인), 2,700여 명의 임직원 등으로 더욱 확대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