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글로벌 디지털 기업 '웰컴 그룹' 인수

- 디지털 크리에이티브 콘텐츠 제작 및 마케팅 솔루션 제공하는 ‘웰컴’ 인수 결정 및 추진
- ▲디지털 마케팅 역량 강화 ▲비계열 성장 기반 확대 ▲글로벌 네트워크 확장 통해 ‘제2의 도약’ 위한 기틀 마련 ‘평가’

2019/08/01   이노션 월드와이드

이노션이 미국, 유럽, 아시아 태평양 등 글로벌 무대를 누비고 있는 역량 있는 디지털 기업 ‘웰컴 그룹’을 인수키로 결정했다. 세계적인 기업들을 클라이언트로 보유하고 있는 웰컴 그룹이 새로운 가족으로 합류함에 따라, 이노션은 차별화한 디지털 역량을 앞세워 글로벌 시장에서 제2의 도약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노션 월드와이드(이하 이노션, 대표이사 안건희)는 디지털 중심의 미래 성장동력 확보 및 글로벌 네트워크 확장 등을 위해 디지털 마케팅 솔루션 기업인 ‘웰컴 그룹(Wellcom Group Limited, 이하 웰컴)’ 인수를 추진키로 했다고 1일 밝혔다.

 

호주에 본사를 둔 웰컴은 현재 미국, 유럽을 비롯해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총 8곳의 디지털 자회사를 운영하는 등 사업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특히 웰컴은 내로라하는 글로벌 리딩 기업들을 대상으로 디지털 크리에이티브 콘텐츠 제작 및 소셜 미디어 전략, 디지털 마케팅 서비스 대행 등의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리테일·식료품(테스코, 콜스, 템퍼 씰리 등) ▲금융·통신(ANZ 은행, 텔스트라 등) ▲패션·뷰티(바디샵, 빅토리아 시크릿, 루이비통, 로레알 등) 등이 웰컴의 대표적인 글로벌 Top Brand 클라이언트이다.

 

이와 함께 광고주가 보다 편리하게 프로젝트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콘텐츠 자산을 관리할 수 있도록 자체 개발한 플랫폼 또한 웰컴만의 특징이다. 클라우드 기반의 이 고유 소프트웨어는 광고주 니즈에 적합한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 효율성 및 투명성 제고를 통해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노션 관계자는 “웰컴은 브랜드 캠페인 전략가, 디지털 크리에이티브 제작 전문인력 등을 다수 보유해 웹·모바일·소셜미디어 등에 특화된 콘텐츠를 자체 제작할 수 있는 전문가 집단”이라고 말했다.

 

여기에 웰컴 내부 인원이 고객사에 파견 근무하며 현장에서 즉각 대응하고 효율적으로 커뮤니케이션하는 ‘온사이트(on-site)’ 서비스 역시 상호간 끈끈한 신뢰관계 구축을 가능하게 하는 웰컴의 강점이다.

 

이처럼 다양하면서도 차별화한 디지털 역량을 무기로 웰컴은 2007년 영국에 이어 2015년 미국에 진출했다. 이를 통해 이노션은 글로벌 디지털 크리에이티브 역량을 대폭 강화하고 전사 통합형 서비스 모델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

 

이노션측은 “미국 시장의 경우 기존 이노션 미국법인(IWA)의 전략 및 기획력, 캔버스 월드와이드(CWW)의 미디어 대행 역량에 이제 웰컴의 디지털 제작, 콘텐츠 및 실행력까지 더해지는 만큼, 디지털 기반 통합형 서비스 체계가 구축된다”며 “기존 거점이던 미국 서부를 넘어 뉴욕이 있는 동부지역까지 커버할 수 있게 되면서 세계 최대 광고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가 가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특히 글로벌 비계열 물량 확대와 신시장 진출에도 청신호가 켜질 것으로 예상된다. 웰컴은 미국, 유럽, 아시아 태평양 등 전역에 유통·금융·패션·뷰티 분야에서 다수의 글로벌 브랜드를 광고주로 두고 있다. 이노션은 이번 인수를 통해 신규 글로벌 광고주를 대거 확보하게 된 셈이며, 향후 웰컴과의 협업을 통해 비계열 포트폴리오 강화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또한 웰컴의 거점을 활용해 이노션 미진출 국가인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홍콩, 뉴질랜드 등의 새로운 시장진출도 모색한다. 이번 웰컴 인수에 따라 이노션 전체 글로벌 네트워크는 19개 국가, 28개 거점(한국 본사+27개 해외법인), 2,700여명의 임직원으로 확대된다.

 

안건희 이노션 글로벌 CEO는 “이번 웰컴 인수를 통해 이노션 디지털 서비스 사업의 밸류체인(value chain)이 완성됐다”며 “한국 본사와 해외 네트워크간의 시너지를 극대화시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시대의 진정한 글로벌 리딩기업으로 우뚝 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노션은 지난해 미국 현지 대행사 ‘데이비드&골리앗(D&G)’을 인수한 데 이어 세계적인 프리미엄 맥주 브랜드인 ‘하이네켄’ 등을 신규 광고주로 영입하는 등 글로벌 역량 강화 및 시장 확대를 가속화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