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이노션, 국내외 최초 크리에이티브 데이터 플랫폼 '이노 크리에이티브(INNO-creative)' 개발

- 광고의 핵심인 크리에이티브를 데이터로 자산화한 국내외 최초의 데이터 플랫폼 탄생
- 2015년부터 5년 동안 노출된 3만여편의 TV 및 디지털 광고 분석해 데이터로 구축
- 최신 AI 머신러닝 기술 활용해 모든 산업/제품 광고들의 세부 요소 심층분석 가능

2020/07/02   이노션 월드와이드

국내외 광고업계 최초로 빅데이터와 최신 AI(인공지능) 머신러닝 기술을 활용해 과거 광고 영상을 데이터화하고 이를 통해 앞으로 만들 새로운 광고의 효과까지 예측할 수 있는 광고 크리에이티브 데이터 플랫폼이 나왔다.

 

이노션 월드와이드(대표이사 안건희, 이하 이노션)는 국내외 광고업계 최초로 새로운 크리에이티브 데이터 플랫폼인 ‘이노 크리에이티브(INNO-creative)’를 자체 개발했다고 2일 밝혔다.

 

이노션 내 빅데이터 분석 전담 조직인 데이터 커맨드 센터(Data Command Center)가 개발한 이노 크리에이티브는 기존 ‘감의 영역’으로 치부되던 크리에이티브를 데이터 기술 기반으로 혁신해 광고 크리에이티브 자체를 데이터화한 게 특징이다.

 

이를 통해 캠페인에 새로운 인사이트와 영감을 제공하고 새로운 유형의 크리에이티브를 창조해 데이터 시대에 크리에이티브의 영향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이노 크리에이티브는 지난 2015년부터 2020년까지 총 3만여편에 달하는 TV 및 디지털 영상 광고들의 ▲영상 데이터 ▲메타 데이터 ▲소비자 반응 등의 데이터를 구축했으며,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및 글로벌 확장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더 나아가, 광고 영상 내 이미지와 음성들을 텍스트로 변환해 데이터화하는 최신 AI(인공지능) 머신러닝 기술을 활용, 광고 영상을 분석하고 효과까지 예측할 수 있다고 이노션측은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이노 크리에이티브를 통해 모든 산업 또는 제품 카테고리 내 광고들의 ▲소구 유형 ▲광고 모델 ▲광고 소재 ▲광고 배경 등 세부 요소들까지 심층적으로 분석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자동차 카테고리의 모든 브랜드와 차급별 모델의 광고를 경쟁 분석, 시계열 분석, 영향력 분석 등 다양한 분석 모듈을 통해 비교할 수 있는 것이다.

 

이노션의 이수진 데이터커맨드팀장은 “이노 크리이에티브는 세상에 수 많은 종류의 데이터가 있지만 광고대행업의 핵심 역량인 크리에이티브를 데이터 자산화해야한다는 야심찬 목표 하에 개발한 국내외 업계 최초의 시도”라면서 “‘데이터가 크리에이티브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을까’라는 근본적인 고민의 결과물인 이노 크리에이티브는 광고 본연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개발되었기 때문에 이노션의 경쟁력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