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기아자동차, 2020년 9월 26만 23대 판매

- 글로벌 시장에서 총 26만 23대 판매, 전년 동월 대비 10.3% 증가
-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3만 3,999대로 최다 판매, 셀토스와 K5가 뒤이어

2020/10/05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가 2020년 9월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5만 1,211대, 해외 20만 8,812대 등 전년 동기 대비 10.3% 증가한 26만 23대를 판매했다. (도매 판매 기준)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는 21.9% 증가, 해외는 7.7% 증가한 수치다.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3만 3,999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셀토스가 3만 1,144대, K5(옵티마)가 2만 5,365대로 뒤를 이었다.


■ 국내판매


기아자동차는 2020년 9월 국내에서 전년 동월 대비 21.9% 증가한 5만 1,211대를 판매했다.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카니발(1만 130대)로 기아자동차 월간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승용 모델은 K5 7,485대, 모닝 2,437대, K7 2,344대, 레이 2,294대 등 총 1만 7,275대가 판매됐다.


카니발을 포함한 RV 모델은 쏘렌토 9,151대, 셀토스 3,882대 등 총 2만 7,707대가 팔렸다.


상용 모델은 봉고Ⅲ가 6,013대 팔리는 등 버스와 트럭을 합쳐 총 6,229대가 판매됐다.


■ 해외판매


기아자동차의 2020년 9월 해외 판매 실적은 전년 동월 대비 7.7% 증가한 20만 8,812대를 기록했다.


차종별 해외실적은 스포티지가 3만 2,736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이 되었고 셀토스가 2만 7,262대, K3(포르테)가 2만 1,212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악화로 경영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이지만 적극적인 리스크 관리를 통해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고 있다”며 “쏘렌토, 카니발에 이어 4분기 출시 예정인 쏘렌토 가솔린 2.5 터보 모델 등 경쟁력 있는 신차를 앞세워 어려움을 돌파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