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기아자동차, 2019년 9월 23만 3,648대 판매

- 글로벌 시장에서 총 23만 3,648대 판매, 전년 동월 대비 1.3% 증가
- 글로벌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3만 8,424대로 최다 판매, 이어 K3와 리오 순
- 국내 차종별 실적은 K7이 6,176대로 최다 판매, 셀토스 6,109대로 뒤이어

2019/10/01   기아

기아자동차가 2019년 9월 글로벌 시장에서 국내 4만 2,005대, 해외 19만 1,643대 등 전년 동기 대비 1.3% 증가한 23만 3,648대를 판매했다. (도매 판매 기준)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17.3% 증가, 해외 판매는 1.6% 감소한 수치다.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3만 8,424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K3(포르테)가 2만 5,857대, 리오(프라이드)가 2만 4,342대로 뒤를 이었다.


■ 국내판매


기아자동차는 2019년 9월 국내에서 전년 동월 대비 17.3% 증가한 4만 2,005대를 판매했다.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K7(6,176대)으로 3개월 연속 기아자동차 월간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승용 모델은 모닝 4,333대, K3 3,239대, K5 2,599대 등 총 1만 9,279대가 판매됐다.


RV 모델은 셀토스가 6,109대로 가장 많이 팔렸으며 카니발 3,854대, 쏘렌토 3,743대, 모하비 1,754대 등 총 1만 9,201대가 판매됐다.


특히 지난 7월 출시한 셀토스는 두 달 연속 소형 SUV 시장 판매량 1위를 기록했으며 모하비도 지난달 출시한 상품성 개선 모델 ‘모하비 더 마스터’의 인기에 힘입어 19개월만에 1천대 판매를 돌파했다.


상용 모델은 봉고Ⅲ가 3,304대 팔리는 등 버스와 트럭을 합쳐 총 3,525대가 팔렸다.


■ 해외판매


기아자동차의 2019년 9월 해외판매실적은 전년 동월 대비 1.6% 감소한 19만 1,643대를 기록했다.


차종별로는 스포티지가 3만 6,679대 팔리며 해외 최대 판매 모델로 이름을 올렸고 리오(프라이드)가 2만 4,342대, K3(포르테)가 2만 2,618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권역별 책임경영 체제를 강화하고 공격적인 신차 출시, 신흥시장 본격 공략, 친환경차 글로벌 리더십 확보 등으로 글로벌 판매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경쟁력 있는 신차를 지속적으로 출시해 판매 모멘텀을 강화해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